광고
광고
광고

시장경제

2월 생산자물가 코로나19 영향에 하락전환…전월비 0.3%↓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3/20 [10:2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코로나19 소비둔화에…2월 생산자물가 0.3% 하락

농림수산품 3.1% ↓…공산품 0.5% ↓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소비 부진에 2월 생산자물가가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3.74(2015년=100)로 한 달 전보다 0.3% 내렸다. 코로나19에 소비가 줄어들었는데 출하량은 늘어난 탓에 딸기(-35.9%), 무(-51.0%), 상추(-60.6%) 가격이 급락했다. 이에 농산물 생산자물가는 한 달 전보다 5.8% 내렸다.

 

▲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달걀(-13.2%), 쇠고기(-2.1%)도 내리면서 축산물 생산자물가도 1.5% 하락했다. 농산물, 축산물, 수산물을 모두 합한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는 한 달 전보다 3.1% 떨어졌다. 유가 하락에 공산품 생산자물가도 0.5% 내렸다. 석탄 및 석유제품이 7.2% 급락했고 화학제품도 0.4% 내렸다. 반대로 D램 생산자물가는 2.8%, 플래시메모리는 10.7% 올랐다.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음식점·숙박업소가 내렸으나 부동산서비스가 올라 한 달 전과 같았다.

코로나19 여파에 휴양콘도(-9.5%), 호텔(-3.8%)을 비롯해 국제항공여객(-2.9%) 생산자물가가 내렸다. 반대로 주거용부동산관리(4.8%)는 올라갔다.

 

▲ 2월 생산자물가 ※ 자료 : 한국은행     © 운영자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여행, 레저 수요 급감으로 음식점 및 숙박 분야와 운송 분야에서 생산자물가가 하락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2월 생산자물가는 0.7% 상승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3%, 전년 동월 대비 1.6% 올랐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해 측정한 총산출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2%, 전년 동월 대비 0.3% 상승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비자물가#코로나영행#하락#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