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시장경제

주가 '반토막' 낸 코로나 쇼크.. 100대 상장사 시총 3분의 1 '증발'

이런 상태가 몇개월 계속되면, 지구상에 존립하기 어려운 국가가 생길 수도...생각만 해도 무서워!!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1:1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코로나19 두 달 만에…" 100대 상장사 시총 3분의 1 '증발'

CXO연구소 분석…조선 등 7개 업종 주가 평균 40% 이상 폭락

15개 기업 주가 '반토막'…"4월 초께 주가 분기점 맞을 듯"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약 두 달 만에 주요 100개 상장사 시가총액의 3분의 1이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는 국내 20개 업종별 매출 상위 5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1월 20일과 3월 20일 주가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23일 밝혔다.

 

오일선 소장은 "완치자가 치료 중인 환자 수를 역전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는 3월 말에서 4월 초를 기점으로 주가는 내리막에서 증가세로 돌아서는 새로운 분기점을 맞이할 수도 있다"며 "2주 이내 돌발 변수가 나타나지 않을 때만 가능한 경우"라고 설명했다.

 

▲ 상장사 100곳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60일 기준 시가총액 변동 [CXO 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사 대상 100개 상장사 시가총액은 지난 20일 기준 629조원으로 집계돼 국내에서 확진자가 처음 나온 1월 20일 859조원보다 226조원 감소했다. 60일 만에 회사 가치가 29.7% 쪼그라든 셈이다.

 
특히 지난 12일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을 선언한 이후 8일간은 시가총액이 12.7% 줄어들어 이달 말에는 시가총액이 600조원을 밑돌 가능성도 제기됐다.

 

업종별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5개 전자 기업 시가총액이 60일 사이 126조원 넘게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자동차는 27조원, 금융 19조원, 석유화학 16조원, 정보통신 15조원, 금속철강 13조원, 조선 10조원씩 각각 감소해 총 7개 업종에서 주식 가치가 10조원 넘게 사라졌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60일 기준 주요 업종별 평균 주가 증감률 [CXO 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60일간 주가 역시 20개 업종 모두에서 하향 곡선을 그렸다. 그중 7개 업종의 주가는 평균 40% 넘게 하락했고, 특히 조선·중공업 기업의 주가는 48.6% 크게 떨어졌다. 이어 여행(-43.7%), 자동차(-43.6%), 기계(-43.5%), 금융(-43%), 건설(-42%), 항공해운(-42%) 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현대건설기계(-60.2%)를 비롯한 15개 기업은 60일 사이 주가가 반 토막 났다. 롯데하이마트(-57.2%), 현대제철(-55.1%), 삼성생명[032830](-54%) 등도 맥없이 무너졌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쇼크#주가반토막#시가총액#증발#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