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 사건

QR코드, 드라이브스루 등 외국어…국민 "10개 중 4개 몰라"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0:4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외국어 표현 3,500개 중 응답자 60% 이상이 이해하는 단어는 불과 30.8%

70세 이상은 6.9%만 이해, 신문맹 심각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사단법인 한글문화연대가 공동으로 외국어 표현(3,500개)에 대해 일반 국민이 얼마나 이해하고 있는지 조사한 결과, 조사 단어 중 응답자의 60% 이상이 이해하는 단어는 30.8%(1,080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월 29일부터 2월 13일까지 서울, 경기 등 16개 지역의 14~79세 국민 11,074명에게 온라인(10~60대) 및 개별 면접(70대)으로 정부 보도자료 및 언론 기사 등에 사용된 외국어 표현 3,500개에 대한 이해도를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  문체부제공   © 운영자

 

조사 결과, 외국어 표현 3,500개에 대한 일반 국민의 이해도를 100점 만점으로 환산하면 전체 평균은 61.8점이었으며, 60대 이하는 66.9점이었으나 70세 이상은 28.4점으로 세대 간 외국어 표현에 대한 이해도 차이가 컸다.

또한 3,500개 외국어 표현 중 응답자의 60% 이상이 이해하는 단어는 1,080개(30.8%)에 불과했다. 세대별로 분석해 보면 60대 이하에서 60% 이상이 이해하는 단어는 1,378개(39.4%)인 것에 비해, 70세 이상 응답자의 60% 이상이 이해하는 단어는 242개(6.9%)뿐이었다.

 


일반적으로 이해하기 쉽다는 외국어 표현조차 세대 간 이해도 격차 심해


‘QR코드, 팝업창, 키워드, 모바일앱, 패스워드, 스쿨존, 노키즈존’등 346개 표현은 60대 이하가 이해하기 쉽다고 응답한 비율과 70세 이상이 이해하기 쉽다고 응답한 비율이 단어마다 50% 이상 차이가 났다. 이러한 이해도 격차는 특히 정보통신 관련 단어에서 두드러졌다.

‘루저, 리워드, 스트리밍, 리스펙트, 스킬, 메디컬, 3D’등 1,245개 표현은 70세 이상 응답자의 10% 이하만이 이해하기 쉽다고 응답해 외국어로 인한 신문맹이 우려될 정도로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번 조사를 통해 일반 국민의 74%가 일상에서 외국어나 외국 문자 등 외국어 표현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일상에서 외국어 표현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비율은 36.1%였으며, 연령대가 높을수록 외국어 표현 사용에 대해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문체부, 새말모임을 통해 쉬운 우리말 대체어 제공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이처럼 어려운 외국어 새말이 많이 들어와 신문맹률이 높아지고 소통이 어려워지는 현실을 개선하고자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보급(publang.korean.go.kr)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말부터 ‘새말모임’을 상시 운영해 어려운 외국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자주 쓰이는 어려운 용어에 대해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마련했다.

이에 대해 ‘정부의 대응이 다소 늦었지만 그나마 다행이다’라는 여론도 있지만, 일부에서는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영어를 그대로 쓰는 것이 통일성 있고 편하다’는 비판도 있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 드러난 바와 같이 일반 국민의 외국어 표현에 대한 이해도가 전반적으로 높지 않은 상황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소통을 위해서는 정부와 언론의 쉬운 우리말 사용 노력이 절실하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코호트 격리, 드라이브 스루’등 어려운 외국어가 계속해서 쓰인다면 감염병에 가장 취약한 고령층이 지속적으로 정보에서 소외될 수 있다.

이에 대해 ‘정부의 대응이 다소 늦었지만 그나마 다행이다’라는 여론도 있지만, 일부에서는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영어를 그대로 쓰는 것이 통일성 있고 편하다’는 비판도 있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 드러난 바와 같이 일반 국민의 외국어 표현에 대한 이해도가 전반적으로 높지 않은 상황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소통을 위해서는 정부와 언론의 쉬운 우리말 사용 노력이 절실하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코호트 격리, 드라이브 스루’등 어려운 외국어가 계속해서 쓰인다면 감염병에 가장 취약한 고령층이 지속적으로 정보에서 소외될 수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외래어표현#문체부#심각#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