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시장경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박차…에볼라·말라리아 약 한 단계 진전

모든 독에는 해독제가 있다. 힘들지만, 우리는 이 한 마디를 믿고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해보자!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2:1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그래도 희망은 있다"…코로나19 치료제, 속속 임상시험

KT, 과기정통부와 코로나19 확산예측 공동연구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를 조기에 개발하려는 `의약 선진국`과 주요 제약사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23일(미국동부 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에볼라 신약 후보물질인 `렘데시비르`를 `희귀의약품`으로 지정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     © 운영자

 

한경에 의하면 희귀의약품 제도는 수요가 적어 상업성이 뒤처지는 희귀·난치성 질환 의약품의 개발·유통을 독려하기 위한 제도로, 해당 제약사에 몇년간 마케팅 독점권이 주어진다. 한국에서도 유사한 제도가 운영 중이다

 

FDA는 코로나19 치료용 렘데시비르에 대해 길리어드에 7년간 독점권을 부여했다. 렘데시비르는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유행할 당시부터 주요 치료제 후보로 거론됐다. 길리어드는 한국 등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효과와 안정성을 검증하는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아직 임상시험 단계이지만 위중한 환자에게 렘데시비르를 쓰게 해달라며 `동정적 사용` 또는 `긴급 사용` 요청이 쇄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동정적 사용 제도는 달리 치료제가 없는 중증 환자에게 인도주의 차원에서 미승인 약물을 투여할 수 있게 허용하는 제도를 말한다. 앞서 21일 길리어드는 렘데시비르 동정적 사용 요청이 밀려들어 신규 접수를 잠정 중단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된 코로나19 치료제는 없으며, 다만 렘데시비르와 더불어 말라리아 예방·치료제인 클로로퀸과 유사 약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치료제 후보물질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클로로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 19일 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클로로퀸을 `게임 체인저`라고 부르며 "매우 고무적인 결과를 보여줬다"고 말한 후로 미국 안팎에서 수요가 폭증했다.

 

▲     © 운영자


AP통신은 터키가 중국으로부터 받은 의약품을 코로나19 환자에 투여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중국이 터키에 보낸 약`이 무엇인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클로로퀸이 최근 중국과 프랑스에서 코로나19 환자에게 쓰이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프랑스에서도 코로나19 중증환자를 대상으로 클로로퀸 투여를 잠정 허용했다. 다만 대상을 중증환자를 대상으로 엄격한 관리 아래서만 쓰도록 했다.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장관은 공공의료위원회 논의를 거쳐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23일 알렸다.


베랑 장관은 클로로퀸이 증상이 심하지 않은 환자에게 쓰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렘데시비르와 마찬가지로 클로로퀸의 코로나 19 치료효과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클로로퀸은 말라리아 치료제로 승인돼 널리 쓰이지만 부작용이 심한 `독한` 약으로 통한다.


전문가들은 미승인 약물에 대해 섣부른 기대를 품거나 함부로 사용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렘데비시르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코로나19 치료제로 널리 쓰이려면 임상시험을 통해 보건당국으로부터 각각 신약과 용도 확대 승인을 받아야 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치료제#임상실험#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