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76명 추가…총 9037명,사망 120명

정부, 의료진, 모든 국민이 한마음으로 코로나 19가 끝나기를 기도하고 있는데...언제까지 가려나?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5:1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코로나19 확진자 9037명, 수도권 700명 돌파…사망 120명

신규환자, 3일 연속 두 자릿수 유지

 해외유입 확진환자는 하루에 20명 늘어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하루 사이 76명이 증가했다. 해외입국자 중 검역과정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는 하루에만 20명이 발생했다. 사망자는 9명이 늘어 120명을 기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4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총 9037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23일 0시 기준 확진환자는 8961명이었는데 하루 사이 76명이 늘어난 것이다.

 

▲ 질병관리본부는 24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총 9037명이라고 밝혔다.     © 운영자

 

신규 확진자는 지난 22일 98명을 기록한 뒤 23일 64명, 24일 76명 등 3일 연속 두 자릿 수를 유지하고 있다. 신규환자는 대구에서 31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경기 15명, 서울 4명, 부산 2명, 인천·충북·경북·경남 각각 1명씩 추가됐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해외입국자 중 검역과정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는 20명이다. 누적 환자는 대구 6442명, 경북 1257명, 경기 366명, 서울 334명, 충남 120명, 부산 111명, 경남 90명, 검역 67명, 세종 42명, 인천 41명, 충북 38명, 울산 36명, 강원 30명, 대전 24명, 광주 19명, 전북 10명, 전남 6명, 제주 4명 등이다.

 

인구 10만명 당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률은 전국 평균 17.43명이다. 대구가 264.40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 47.21명, 세종 12.27명, 충남 5.65명, 서울 3.43명, 부산 3.25명 순이다. 확진판정 이후 치료를 받아 완치돼 격리해제된 환자는 지난 23일 3166명에서 이날 341명이 더 추가돼 3507명이 됐다. 완치율은 38.8%다.

 

사망자는 지난 23일 대비 9명이 더 늘어 총 120명이다. 확진환자 대비 사망자를 나타내는 치명률은 1.33%를 기록하고 있다. 80대 이상 치명률은 12.97%, 70대 6.25%, 60대 1.75%, 50대 0.47%, 40대 0.08%, 30대 0.11%다. 

 

코로나19 진단검사는 34만8582건이 실시됐으며 32만4105명은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고 1만5440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확진자#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