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회 > 사건

'박사방'의 악질범 조주빈 "악마의 삶 살았다"스스로 인정

그간 성범죄자에 대한 처벌은 너무 물렁팥죽이었다. 도둑놈에게 문 열어준 거나 다름 없는 판결!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09:3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박사방' 조주빈 "악마의 삶 살았다"스스로 인정

 취재진에게 "악마의 삶을 멈추게 해줘 감사하다"

시민들  "저런 인간들 극형에 처했으면,

다른 인간의 범죄는 막을 수도 있었다.

물렁팥죽 판결, 이제 그만하라!"

 

[yeowonnews.com=김석주기자] 악마가 잡혔다. 잡힌 악마 조주빈은 스스로 '악마의 삶'을 시인했다. 조주빈은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악마의 삶을 멈추게 해줘 감사하다"고 스스로 악마였음을 시인했다. 

 

"미친 놈이네요. 스스로 악마라고 떠드는 폼이, 이건 뭐 자랑하는 건지 후회하는 건지..." 광화문 근처 카페에서 tv로 종로경찰서에거 취재진에 공개됝 조주빈을 보며 A씨(29.은행원)는 "우리 같은 힘 없는 여성 수백명의 인생을 망쳐놓은 저런 인간....그동안 저런 인간들 극형에 처했으면, 다른 인간의 범죄는 막을 수도 있었다. 물렁팥죽 판결, 이제 그만하라!"고 흥분하기도. 

 

▲   스스로 악마임을 자처한 조수빈...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검찰에 넘겨졌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25일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주빈은 이날 오전 8시께 경찰서를 나섰다.

 

목에 보호대를 차고 머리에는 밴드를 붙인 채 얼굴을 드러낸 그는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까지 덧붙여 말했다. 조주빈이 어떤 맥락에서 이들을 언급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음란물 유포 혐의 인정하나', '범행을 후회하지 않나', '미성년자 피해자들에게 죄책감은 안 느끼나', '살인 모의 혐의는 인정하나' 등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조주빈이 종로서를 나서자 앞에서 기다리던 시민들은 "법정최고형 구형하라", "공범자도 처벌하라", "야이 개XX야", "26만명 모두 처벌하라", "당신도 피해자만큼 고통을 겪어야지" 등 소리를 지르며 항의했다.

 

그는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 구청·동사무소에서 일하는 사회복무요원들을 통해 피해 여성과 박사방 유료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빼돌려 이를 협박과 강요의 수단으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청은 조주빈의 범행이 악질적·반복적이라고 판단하고 이달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씨의 이름과 나이,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찰은 구속기간 만료가 임박해 일단 조주빈의 신병을 검찰에 넘겼으나 그의 추가 혐의에 대한 수사는 계속할 방침이다.

 

경찰은 그가 운영한 박사방에서 암호화폐를 지불하고 미성년자 성 착취물 등을 시청하거나 음란물을 공유한 유료회원들에 대해서는 암호화폐 거래소들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신원 특정작업을 진행 중이다. 경찰은 유료회원들도 강력하게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조주빈의 자택 압수수색에서는 범죄수익으로 추정되는 1억3천만원가량의 현금이 발견됐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그의 암호화폐 지갑에 수십억원대에 이르는 금액이 있다는 분석도 나와 정확한 범죄수익을 확인하는 데도 주력하고 있다.

 

아울러 그가 특정인에 대한 보복범죄를 의뢰받고 돈만 가로채는 등 사기행각을 벌인 추가 정황, 마약 소지·투약 여부 등 추가로 제기된 의혹도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수빈,#악마,#암호화폐,#미성년자,#성착취,#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