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 사건

경찰 "손석희·윤장현·김웅, 조주빈에게 사기 당했다."

전현직 방송사장까지 완전히 멋데로 데리고 놀았다? 약점을 잡히면 임금님도 어쩔 수 없다더니...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7:2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손석희·윤장현·김웅, 조주빈과 무슨 관계? 경찰 "사기 피해자"

조주빈...입 열자 마자 손석희, 윤장현, 김웅 이름 부른 이유..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텔레그램 성 착취물 제작·유포 혐의로 검거된 이후 처음으로 25일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낸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씨는 목에 깁스를 하고 머리에는 반창고를 붙인 모습이었다.

 

처음 꺼낸 말은 엉뚱하게도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

해를 입은 모든 분께 사죄 말씀을 드린다”는 것이었다.

 

조씨가 말하는 손석희는 JTBC 사장으로, 윤장현 시장은 전 광주광역시장으로 추정된다. 김웅 기자는 손석희 JTBC 사장과 법적 분쟁을 벌이는 프리랜서 기자로 추정된다.

 

▲     © 운영자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25일 “세 사람 모두 기본적으로는 조주빈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게 조주빈 진술”이라며 “정확한 내용은 해당 세 명을 불러서 조사를 해봐야한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윤 전 시장의 경우, 조씨로부터 “권양숙 전 영부인 사건과 관련해 억울함을 풀어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프리랜서 기자는 제보를 미끼로 내건 조씨에게 돈을 건넸다는 진술이 조씨로부터 나왔다. 그러나 손 사장에 대해서는 대략적인 내용조차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일각에서는 손 사장이 조씨로부터 협박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조씨는 이날 오전 8시쯤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처음으로 취재진 앞에 얼굴을 드러냈다. 손석희·윤장현 등을 거론한 바로 다음 발언은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한다”였다. “음란물 유포를 인정하나”, “살인 모의 혐의를 인정하나”, “범행은 왜 했나”, “걸리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나”, “죄책감 안 느끼나”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조씨는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이른바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 구청·동사무소에서 일하는 사회복무요원들을 통해 피해자들과 박사방 유료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빼내 협박과 강요의 수단으로 삼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조씨의 범행이 악질적·반복적이라고 판단, 지난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씨의 이름과 나이,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이날 종로서 정문 밖에서는 민중당·n번방 강력처벌 촉구시위팀 등 정당과 시민단체 소속 100여 명이 모여 “법정최고형을 구형하라”, “공범자도 처벌하라” 등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항의 시위를 벌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주빈사기#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