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못참겠다

무전기로 "굿바이맘!!" 신종 코로나로 세상 떠나는 엄마와의 작별

가까스로 눈물을 참아야 하는 영원한 이별을, 수없이 연출한 코로나19는, 인류에게는 악랄한 유령!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20:4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전기로 "굿바이맘!!" 신종 코로나로 세상 떠나는 엄마와의 작별

“어려웠지만, 전화로나마 어머니께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었다”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코로나 19가 못 할 짓을 했다. 멀쩡한 인간에게 전염병균이 저지르는 만행은 어디까지 갈 것인가?

 

아이들은 '영원히 떠나는 엄마'의 마지막 얼굴도 보지 못했다. 6남매를 세상에 남겨두고 떠나는 46세의 엄마는, 눈에 넣어도 아깝지 않을 아이들과, 무전기로, 겨우 작별인사를 해야 했다. 임종의 순간 6명의 아이들은, 엄마가 눈 감는 병실 문밖에서 무전기로 엄마와 작별했다. 

 

▲  떠나는 엄마와 무전기로 작별인사를 해야 했던 여섯 남매는....   © 운영자

 

유방암 투병 중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 직전 여섯 명의 자녀들과 무전기로 작별인사를 할 수밖에 없었다.

 

미국 CNN에 따르면 지난달 16일(현지시간) 숨진 선디 루터(42)는 임종 순간에도 자녀들을 만나지 못했다. 코로나19에 감염돼 격리가 불가피했기 때문이다. 자녀들은 병실 문밖에서 무전기로 어머니와 작별 인사를 나눴다.

 

아들 일라이자 로스 루터(20)는 “병원 직원들이 무전기를 가져다가 어머니의 베게 옆에 놔줬다. 그 덕에 우리는 마지막 말을 나누고 인사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려웠지만, 어머니께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었다”면서 “동생들은 괜찮을 것이라고 말씀드렸다”며 어머니와 나눈 마지막 대화를 전했다고 허핑턴포스트가 전한다.

 

일라이자 로스 루터를 비롯한 여섯 명의 자녀들은 13~24세로 이뤄졌는데, 이들은 이미 8년 전 아버지를 떠나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부모를 모두 잃게 되면서 나이가 있는 형제들이 어린 동생들을 보살피며 살아갈 상황에 처했다. 이에 인터넷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는 이들을 돕기 위한 모금운동이 진행 중이다

김미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무전기,#코로나19,#문밖이별,#6남매,#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