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굿뉴스

'스페인독감'과 '코로나19' 모두 이겨낸 101세 美 할머니

태어나기를 강인하게 태어난 이 할머니. 게다가 101세까지 장수하는 할머니. 시대의 축복이 가득...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5/06 [13:5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스페인독감'과 '코로나19' 모두 이겨낸 101세 노인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스페인독감'과 '코로나19' 모두 이겨낸 101세 노인스페인독감과 코로나19를 모두 이겨낸 한 미국인 여성이 '기적의 아이콘'이 됐다.

 

"기적이 아니고서야 두 번씩이나 죽음에서 벗어날 수가 있을까? 20대 건강한 청춘도 코로나로부터 안전하지 않았는데 인명은 재천이라더니 럭키 세븐 행운의 할머니네" 네티즌 ASD***

 

인플루엔자 A형(H4N1, 일명 스페인독감)이 전 세계에 퍼졌던 1918년, 안젤리나 프리드먼(101)은 이탈리아에서 뉴욕으로 향하는 이민자들이 탄 배에서 태어났다. 하지만 배 안에는 이미 전염병이 퍼져 있었다.

 

▲     © 운영자

 

YTN에 따르면 병에 감염된 어머니는 안젤리나를 낳다가 배에서 사망했다. 공식적으로 검사를 받지는 않았지만, 당시 갓난 아이었던 안젤리나도 스페인 독감에 감염됐을 확률이 매우 높다. 당시 스페인독감 유행으로 전 세계 인구 가운데 1.1%~ 4.4%이 숨졌을 것으로 추산된다.

 

그로부터 101년이 지난 뒤 안젤리나는 또 다른 전염병인 코로나19에 감염됐다. 그는 지난 4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격리됐다. 의료진은 나이가 많아 회복이 어려울 수 있다고 우려했지만 다행히 지난 4월 20일 검사 결과 바이러스 음성 판정이 나오면서 건강을 회복했다.

 

안젤리나의 딸 조앤 메롤라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어머니가 코로나19와 스페인 독감뿐 아니라 암, 패혈증 등 수많은 질병을 이겨냈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와 아버지가 모두 암에 걸렸지만 아버지는 돌아가셨다"며 "어머니는 인간을 뛰어넘는 DNA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희망의아이콘#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