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정은경,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정말 잔인한 바이러스"

누가 뭐래도 정부의 방침이 느슨했다. 클럽을 성급하게 여는 것이 아니었다. 더 이상 피해 없기만 기도!!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5/13 [16:4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정은경,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정말 잔인한 바이러스"

클럽 방문자 76명, 43명은 접촉자…20대 73명·19세 이하도 11명

"감염되면 가까운 사람일수록 더 큰 피해, 바로 검사를"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13일 정오까지 방역당국이 집계한 서울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19명으로 늘었다. 이날 0시 기준 111명에서 8명 추가된 수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들 확진자 중 이태원 클럽 등을 직접 방문한 사람은 76명이다. 나머지 43명은 2차 감염자로 이들의 가족, 지인, 동료 등 접촉자들이다.

 

'황금연휴'에 이태원 일대 유흥시설 방문자를 중심으로 발생했던 확진자는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69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23명, 인천 15명, 충북 5명, 부산 4명, 전북·경남·제주 각각 1명이다.

 

▲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충북 지역 확진자 5명 중 4명은 국방부 접촉자에게서 발생한 확진자들이다. 충북 괴산에는 국군격리시설인 육군학생군사학교가 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73명, 30대 23명, 40대 6명, 50대와 60세 이상이 각각 3명이다. 19세 이하도 11명에 이른다. 인천에서 학원 강사에 의해 노출된 학생들까지 포함한 숫자다. 남자는 102명, 여자는 17명이다.

 

방역당국은 이들의 가장 이른 발병일은 5월 2일로 잡고 있다. 2일부터 클럽 방문자 2명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으며, 이보다 일찍 발병한 사례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클럽 방문자의 경우엔 지난 4∼5일, 접촉자 중에선 7∼9일에 확진자가 많이 나왔다. 접촉자 중에선 발열, 호흡기 질환 등의 증상을 보이지 않는 무증상자가 30∼35%를 차지한다.

 

전날 신규 확진을 받은 26명만 놓고 보면 국내 발생 사례는 22명이고, 이 중 18명이 이태원 클럽과 관련된 이들이다. 앞서 오전 브리핑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이태원 관련 사례가 20명이라고 밝혔으나, 방대본은 오후 브리핑에서 이를 수정해 발표했다.

 

나머지는 대구와 다른 지역 사례들이다. 대구 확진자 2명 중 1명은 노인일자리 사업 시행 전 실시한 진단검사를 통해 확인됐고, 다른 1명은 확진자의 접촉자이다.

 

인천 지역 확진자 2명은 현재 감염경로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다른 4명은 해외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로, 출발지는 미주·방글라데시·일본·쿠웨이트였다. 지금까지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전국적으로 약 2만2천명에 달한다.

 

방역당국은 무증상자에 대한 선별검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20∼30대에 대해선 국방부와 협의해 훈련소에 입소하는 훈련병 전원을 대상으로 검사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다.

 

또 시간이 늦어질수록 2·3차 전파로 피해가 커진다고 보고, 조기 발견과 2차 감염 차단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이태원 클럽 방문자들은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으라고 당부하면서 개인정보를 철저하게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정은경#잔인한바이러스#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