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사건/사고

검찰, '제2n번방' 로리대장태범 등, 전자발찌 부착 명령 청구

범인과 공범자들 신원을 속히 공개하라. 신원공개조차 안 하는 것이 바로 솜방망이 처벌의 시작이다.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20/05/15 [11:2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검찰, '제2n번방' 로리대장태범 등, 전자발찌 부착 명령 청구

 29차례에 걸쳐 피해 여성의 치마 속과 신체 등을 몰래 촬영

이를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에 게시·유포

 

 

[yeowonnews.com=김석주기자] '제2 n번방'을 운영하면서 여중생 등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제작·배포한 혐의(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닉네임 '로리대장태범' 등에게 검찰이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청구했다.

 

검찰은 14일 춘천지법 형사2부(진원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로리대장태범 배모(19)군과 슬픈고양이 류모(20)씨에 대한 속행 공판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재판부는 검찰이 청구한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에 대한 심리를 위해 한 차례 더 재판을 열기로 했다.

 

▲ 강원도내 50여개 단체로 구성된 '디지털성폭력대응 강원미투행동연대' 회원들은 춘천지법 앞에서 피켓을 들고 n번방 용의자들의 신상 공개와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며...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재판부는 배군과 류씨에 대한 피고인 신문은 피해자 인권 보호 등을 위해 비공개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배군 등의 재판을 지켜보기 위해 법정을 찾은 방청객들이 모두 퇴장했고, 비공개로 피고인 신문이 진행됐다.

 

앞선 공판에서 검찰은 배군 등에 대한 범죄 사실과 죄명을 추가하는 등 공소장 변경 허가를 신청했다. 피고인 측도 검찰의 변경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인 배군 일당은 모두 5명으로, 나머지 3명은 수사기관에 검거된 시기와 기소된 시점이 달라 별도로 재판이 진행 중이다.

 

배 군 등은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12월 중순까지 피싱 사이트를 통해 유인한 여중생 등 피해자 3명을 협박, 성 착취 영상물 등 76개를 제작해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을 통해 유포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닉네임 '갓갓' 문형욱(24)이 잠적한 이후 'n번방'과 유사한 '제2의 n번방'을 만들어 운영하기로 하는 등 '프로젝트 N'이라는 명칭으로 범행을 모의했다.

 

배 군과 공범들은 각자의 전문 분야에 따라 서로 역할을 나눠 이 같은 범행을 했다.

 

이들은 피해자 26명의 트위터 계정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탈취해 타인의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하기도 했다.

 

이 중 일부 공범자는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29차례에 걸쳐 피해 여성의 치마 속과 신체 등을 몰래 촬영해 이를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에 게시·유포했다.

 

이날 배군 등의 재판에 앞서 도내 50여개 단체로 구성된 '디지털성폭력대응 강원미투행동연대' 회원들은 춘천지법 앞에서 피켓을 들고 로리대장태범의 신상 공개와 텔레그램 'n번방' 성 착취물 유포자 등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김석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n번방,#성착취물,#전자발찌,#비공개,#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