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우리를 코로나 영웅이라 부르지 말라"간호사 72.8% 부당처우 경험

간호사들은 힘겹다. 환자의 몸 치료에, 마음 돌봄도 간호사의 몫이다. 부당한 처우 당장 개선하라!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5/15 [18:4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코로나19 영웅이라더니'…간호사 72.8% "부당처우 경험"

환자감소 이유로 강제휴무-개인 연차 강제 사용

일방적 근무부서 변경에-무급휴직 등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대한간호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속 간호사들의 근무 환경을 점검한 결과 72.8%는 부당한 처우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설문 조사는 지난 4월 27일부터 이달 4일까지 전국의 의료기관에 근무하는 간호사 2천49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불이익 유형으로는 환자 감소를 이유로 강제휴무를 당한 경우(45.1%·복수 응답)가 가장 많았다. 개인 연차 강제 사용(40.2%), 일방적 근무부서 변경(25.2%), 무급휴직 처리(10.8%) 순이었다.

 

▲ "환자 회복을 위해"…병실서 고군분투 간호사들(CG)     © 운영자

 

또 유급 휴직 시에는 평균 임금의 70%를 지급해야 한다는 규정에도 불구하고 이보다 적은 급여를 받은 사례(2.9%), 가족돌봄휴가를 허용하지 않고 계약을 연장하지 않은 사례(13%)도 있었다. 무급 휴직으로 조치한 후 권고사직된 간호사도 6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하면서 경영난에 시달리는 병원들이 간호사들의 최우선으로 감원하는 등 불합리한 행태를 보인다고 간협은 지적했다.

 

간협은 "간호사들을 앞에선 코로나19 시국의 '영웅'으로 대접하더니 뒤에선 '찬밥' 취급하고 있다"며 "이러한 행태를 방치할 경우 국가적 재난 시 간호사 확보가 불가능해질 수 있으므로 간호사를 법정 필수인력으로 확보하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간호사#영웅#찬밥#임금#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