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직장인

20∼40대 직장맘 코로나 스트레스 52%, 고위험군에 속해

직장맘은 스트레스 받을 일 너무 많다. 직장과 집안일, 자녀 문제까지 다 돌봐야 하니 1인다역이다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5/19 [09:3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코로나19 여파…20∼40대 직장맘 52%, 스트레스 고위험군"

 스트레스 상담 건수가 총 950건.. 작년 동기보다 66.4% 증가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아이를 키우며 일을 하는 20∼40대 여성 가운데 절반가량이 코로나19 여파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동부권직장맘지원센터는 자녀 양육과 직장생활을 병행하는 '직장맘'과 '직장대디'를 대상으로 지난 3월 25일부터 4월 15일까지 온라인 스트레스 자가진단을 받게 한 결과, 참가자 308명 가운데 37.3%(115명)가 '스트레스 고위험군'으로, 54%(167명)가 '스트레스 잠재군'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 [서울시동부권직장맘지원센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성별로 보면 여성 응답자 247명 가운데 45%(112명)가 고위험군이었다. 특히 20∼40대 여성(196명) 중에는 52%(101명)가 고위험군으로, 42%(83명)가 잠재군으로 나타났다. 센터는 또 지난 2∼3월 진행한 모성보호 상담을 분석한 결과, 상담 건수가 총 950건으로 작년 동기(571건)보다 66.4% 증가했다고 밝혔다.

 

상담 내용으로는 코로나19와 관련한 가족돌봄휴가 등 긴급지원제도에 관한 문의가 많았다. 또 육아휴직 후 복직한 근로자에게 회사 측이 경영난을 이유로 부당전보 발령을 하거나 사직 압박을 한 사례, 육아휴직 중인 기간제 근로자에게 회사 측이 계약을 갱신하지 않겠다고 위협한 사례도 있었다.

 

센터는 이처럼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직장맘들을 지원하기 위해 변호사, 노무사, 심리상담사 등 12명으로 구성된 '2020 성평등노동인권지원단'을 발족했다.

 

김지희 센터장은 "코로나19 시기에 임신·출산, 육아와 관련한 고용 위협과 이에 따른 심리적 불안 등에 시달리는 직장맘을 위해 사회안전망 구축이 필요하다"며 "노동 상담과 함께 몸과 마음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지원 노력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직장맘#스트레스#고위험군#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