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장경제

100대 기업 CEO 젊어졌다…59세에 'SKY' 출신 절반

CEO가 젊어1지고 있다. 나라가 젊어지고 있다. 60년대부터 시작된 경제발전.. 다시 한 번 시동 걸자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5:0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100대 기업 CEO 평균 59세…'SKY'출신이 56%"

서울대 출신 26%·상경계 45.2% 최다

CEO 승진까지 걸린 기간 20.74년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우리나라 1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는 평균 연령 59세이고 서울대·연대·고대 출신이 절반 이상으로 조사됐다.

 

경영전문지 월간 현대경영(이사장 변형윤 서울대 명예교수)은 지난달 매출액 순위 100대 기업 CEO 12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평균 연령이 59.3세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대상 기업에 금융·보험·공기업은 빠졌고 CEO 중 외국인 5명, 공동대표 1명, 미공개 5명은 제외됐다.

 

▲ [현대경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CEO 평균 연령은 작년(59.3세)보다 조금 낮아졌다. 출신 대학은 서울대 26.0%, 고려대 15.7%, 연세대 14.2%로 'SKY'가 55.9%에 달했다. 한양대(6.3%), 부산대(4.7%), 성균관대(3.9%), 경북대·인하대(2.4%) 등 순이다.

 

상경계(45.2%)와 사회과학계(6.5%)가 이공계(41.1%)보다 많았다. CEO가 해당 기업에 평균 재직한 기간은 26.5년이고, 대표이사에 오르기까지 20.7년이 걸렸다. 작년(27.4년, 21.7년)보다 짧아졌다.

 

지역별로 서울이 42.1%로 가장 많고 경남, 경북, 부산 등의 순이다. 현대경영은 올해 표준 CEO로 박정호 SK텔레콤사장과 구현모 KT사장을 뽑았다.

 

▲     © 운영자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00대기업#CEO#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