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이벤트(공연 전시)

“오월의 사랑과 꽃의 위로”개최

제주도립 서귀포합창단 랜선 힐링 콘서트

김석주 | 기사입력 2020/05/20 [18:3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yeowonnews.com=김석주] 서귀포시에서는 제주도립서귀포예술단(단장 김영진)이 코로나19로 힘들고 지친 시민들의 피로를 음악을 통해서 치유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올해 세 번째 무관중 랜선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립 서귀포합창단에서 준비하는 힐링 콘서트“오월의 사랑과 꽃의 위로”는 5월 20일부터 21일까지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 연주와, 서귀포만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야외장소에서의 연주 후 5월 27일 송출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세 곡의 트로트를 합창 버전으로 새롭게 편곡하여 연주된다. 제주도립 서귀포합창단의 연주를 위해 국내외 유명 작곡가에게 위촉, 편곡을 의뢰한 “삼다도 소식, 얘야 시집가거라, 낭랑 18세”세 곡이 합창곡으로 선보이게 된다.

봄과 사랑을 노래한 마드리갈(Madrigal) 합창 3곡을 시작으로, 두 번째 무대“꽃의 사랑”을 주제로 봄, 꽃, 그리고 사랑이 담긴 노래들을 연주한다.

세 번째 주제“희망의 노래”에서는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에게 음악을 통해서 치유되고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합창곡 ‘I dream a world’,‘일어나’그리고 합창단원(소프라노 김지송, 테너 최재호)의 듀엣곡으로‘The Prayer’를 연주한다.

마지막 무대는 이번 코로나를 극복하고 밝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는 의미에서“트롯의 재발견”을 주제로 한 흥겨운 3곡의 노래로 마무리된다.

특히, 지금까지 진행했던 무대위에서의 공연을 벗어나 서귀포시의 탁트인 바다경관과 독특함을 간직한 아름다운 장소를 함께 보여 줌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해 답답하고 우울했던 시민들에게 시원함과 더불어 큰 위로가 될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공연은 SNS로 제공되며, 5월27일 유튜브&페이스북 등을 통해 송출될 예정이다.
김석주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