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 愛테크

코로나19에 맞벌이 부부, 집안 돌볼 일 2배로 늘어났다

가사노동이 아내사랑이다. 가사노동을 노동이라 부르기 때문에 남편들이 더 하기 싫어하는지도 모르니...

운영자 | 기사입력 2020/05/21 [16:2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코로나19에 맞벌이 부부, 집안 돌볼 일 2배로 늘어나

특히 가사 육아 여성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많이 증가

 

[yeowonnews.com=문정화기자] 사회적으로 긴급하고 피치 못할 사건이 생기면 가사를 위한 여성의 부담은 남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크게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더욱 여성이 힘겨운 것은 맞벌이 부부의 경우다. 

 

코로나바이러스19 유행 이후 맞벌이 부부의 가사노동과 아이 돌봄 시간이 거의 2배로 늘었으며 특히 여성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많이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20일(현지시간) 나왔다.

 

▲ 가사노동에 있어, 여성은 언제나 힘겹다. 코로나 19의 경우도 마찬가지. 특히 맞벌이 아내의 가사노동은....[PG=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블룸버그통신은 보스턴컨설팅그룹이 3월 20일부터 4월 3일까지 미국, 영국,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의 맞벌이 가정 3천55가구를 설문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이후 맞벌이 부부의 주당 가사 노동과 아이 돌봄 시간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조사 대상 여성의 주당 가사노동과 아이 돌봄 시간은 65시간으로 코로나19 유행 전의 35시간보다 30시간 증가했다.

 

남성은 같은 기간 25시간에서 50시간으로 25시간 늘었다.

 

유일하게 독일에서는 남성의 가사노동과 아이 돌봄 시간이 여성보다 더 많이 늘었지만 전체 가사노동과 아이 돌봄 시간은 여전히 여성이 남성보다 31% 많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맞벌이 부부의 절반가량은 집안일에 대한 부담 증가가 업무 처리 능력의 저하로 이어졌다고 답했으며 응답자의 3분의 1 정도는 인사고과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운영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맞벌이부부,#가사노동,#2배,#아이돌봄,#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