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예

이동건-조윤희 3년 만에 파경…딸 양육권은 조윤희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2:2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이동건-조윤희 3년 만에 파경…딸 양육권은 조윤희

소속사 "지난 주에 이혼 조정 절차 마쳐"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배우 이동건(40)과 조윤희(38)가 결혼 3년 만에 남남이 됐다.

 

28일 양측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2일 서울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마무리했다.

 

▲ 이동건과 조윤희[연합뉴스 자료사진]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윤희 소속사 킹콩바이스타쉽은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해주시고 응원해 주신 분들께 갑작스러운 소식을 알려드리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린다. 조윤희는 앞으로도 좋은 활동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또한 "이동건은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을 결정했다"며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하며 앞으로 배우로서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2017년 KBS 2TV 주말극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로 인연을 맺고 그해 2월 교제 사실을 인정한 데 이어 5월 혼인신고를 마쳤다는 입장을 내놨다.

 

슬하에는 같은 해 12월 낳은 딸이 하나 있다. 이혼 후 딸에 대한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기로 했다고 킹콩바이스타쉽이 밝혔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윤희,#이동건,#배우,#양육권,#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