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한국사회 차별 심각하다" 국민 10명중 7명이 그렇게 느끼며 산다

우리는 차별 받지 않고 살 권리가 있다. 헌법이 보장한 권리다. 그러나 실제로는 아직도 존재하는 차별!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6/19 [09:4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국민 69% "한국사회에 차별 심각"…첫 국가인권실태조사

주요 차별 대상 장애인-이주민-노인-여성 순

"내 인권 존중받는다" 긍정응답 71%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해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국사회의 인권실태를 조사한 첫 결과물이 나왔다. 10명 중 7명이 한국에서 차별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19일 인권위에 따르면 지난해 최초로 실시한 '2019년 국가인권실태조사' 결과 한국에서 차별이 심각한지에 관한 질문에 '매우 심각'이 13.7%, '다소 심각'이 55.4%로 69.1%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별로 심각하지 않다'는 29.2%, '전혀 심각하지 않다'는 1.6%였다. 인권침해 심각성에 대해서는 54%가 '심각하다', 46%가 '심각하지 않다'로 답했다.

 

▲ [2019년 국가인권실태조사]  

연합뉴스에 의하면 한국에서 인권침해나 차별을 많이 받는 집단을 묻는 항목에서 응답자들은 장애인(29.7%)을 가장 많이 꼽았고, 다음으로 이주민(16.4%), 노인(13.4%), 여성(13.2%) 순이었다.

 

인권침해나 차별을 당하기 쉬운 조건에 대해서는 빈곤층(29.6%)이 가장 많이 꼽혔고, 학력·학벌이 낮은 사람(18.9%), 전과자(16.2%), 비정규직(12.9%)이 뒤를 이었다.

 

과반수 응답자가 국내 차별·인권침해가 심각하다고 답했지만, 본인의 인권에 대해서는 대체로 존중받는 편이라는 반응을 내놨다.

 

'우리나라에서 본인의 인권이 얼마나 존중받고 있다고 생각하나'는 질문에서 응답자의 71.3%가 존중받는다(매우 존중 3%, 존중받는 편 68.3%)고 답했다. 존중받지 못한다는 응답은 28.7%(전혀 존중받지 못한다 2.3%, 존중받지 못하는 편 26.4%)였다.

 

응답자의 학력이나 소득 등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아질수록 본인의 인권이 존중받는다고 답하는 비율도 높았다.

 

'한국에서 전반적으로 인권이 얼마나 존중받고 있다고 생각하나'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1.4%가 존중받는다(매우 존중 3%, 존중받는 편 58.4%)고 답했고, 38.6%는 존중받지 못한다(전혀 존중받지 못한다 2.4%, 존중받지 못하는 편 36.2%)고 응답했다.

 

▲     © 운영자

 

국내 인권상황의 변화에 대해서는 긍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응답자의 62.4%가 한국의 인권상황이 좋아지고 있다고 평가했고, 나빠진다는 15.4%, 비슷하다가 22.1%였다.

 

인권위 주관으로 통계청이 지난해 8∼9월 수행한 실태조사에는 전국 성인 남녀 1만3천77명이 참여했다. 인권위는 조사 결과를 향후 인권정책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앞으로도 매년 실태조사를 진행해 국내 인권 상황에 대한 기초자료를 축적할 예정이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권위#인권실태조사#차별#인권침해#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