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미혼남녀 2명 중 1명꼴 “결혼은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6/20 [08:0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결혼은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 미혼남녀 2명 중 1명꼴…여성 응답률 더 높아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 조사…"결혼해도 스몰 웨딩으로" 70%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우리나라 미혼남녀 절반 이상은 결혼의 필요성을 크게 느끼지 못하고, 결혼해도 '스몰 웨딩'을 원한다는 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지난 4월 전국 만 19~45세 미혼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혼과 결혼식에 대한 인식조사에 따르면 결혼을 꼭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응답 비율은 18.1%에 불과했다.

 

▲ 대구 달서구청 제공     © 운영자


이는 지난 2017년 조사의 20.3%보다 감소한 것으로, 요즘 미혼남녀들은 결혼을 꼭 해야겠다는 의지가 확고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응답자 54.5%는 '결혼은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이라는 데 동의했는데 이 비율은 여성(66.8%)이 남성(42.2%)보다 높았다.

 

미혼남녀가 바라보는 결혼 적령기도 예전보다 높아졌다. 남성 응답자들은 적정 결혼 연령대(복수 응답)로 30~34세(48.3%)와 35~39세(44.7%)를 꼽았다.

 

여성 응답자들은 30~34세가 결혼 적령기라는 답이 65.5%로 가장 많은 가운데 35~39세(21.4%)가 26~29세(10.7%)를 크게 앞질렀다.

 

미혼남녀가 결혼식을 바라보는 관점도 많이 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결혼식 유형을 묻는 말(중복응답)에 가장 많은 36.1%가 '경제적이고, 실속 있는 결혼식'이라고 답했다. '가까운 지인만 초대한 소규모 결혼식'(32.3%), '최소 인원만 참석하는 작은 결혼식'(16.8%)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화려하고, 성대한 결혼식'이란 응답 비율은 6.5%에 그쳤다.

 

결혼 준비 시 가장 불필요한 절차(중복응답)로는 함(75.8%), 고가 예물 준비(72.8%), 예단(물품 65.7%·금전 64.3%) 등이 주로 꼽혔다. 이바지 음식(56.4%), 폐백(52.6%), 피로연(47.5%), 친구 모임(41.9%)이라는 답도 있었다.

 

이런 이유로 응답자 70%는 향후 결혼할 경우 스몰 웨딩을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자신이 스몰 웨딩을 한다고 할 경우 부모가 찬성할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39.6%에 불과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라 등장한 하객 없는 '온라인 결혼식'에 대한 평가도 비교적 긍정적이었다.

 

응답자 50.3%가 온라인 결혼식은 좋은 아이디어라고 답했고, 연령이 높아질수록(20대 44.4%, 30대 53.2%, 40대 58%) 호감도는 높아졌다. 다만 자신도 온라인 결혼식을 고려해보겠다는 응답 비율은 16%에 불과했다.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는 "전반적으로 미혼남녀 사이에서 결혼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거나 결혼을 급하게 생각하지 않는 분위기가 팽배했다"면서 "결혼식에서 형식과 절차를 강조하던 분위기도 바뀌고 있다"고 밝혔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미혼남녀#결혼#적령기#비혼#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