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행

全세계 모든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한 특별여행주의보 재발령

코로나 19가 점점 깜깜이로 돌아서고, 수도권 확진자는 늘어는 추세. 휴가도 좋지만 우선 살고 봐야...

문정화기자 | 기사입력 2020/06/22 [00:3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全세계 모든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한 특별여행주의보 재발령

두 차례 연장해 90일 시한은 끝났지만 다시 발령

 

[yeowonnews.com=문정화기자] 이번 여름 휴가는 아무래도 국내에서 보내야 할 것 같다.; 물론  코로나 19 덕분이다. 외교부는 6월 20일부로 1개월간 우리 국민의 전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하여 특별여행주의보를 재발령하였으며, 특별여행주의보는 별도 연장 조치가 없는 한 7월 19일까지 유지된다. 이번 발령은 지난 3월에 특별여행주의보를 처음으로 발령(동 주의보는 2차례 연장)한 이후 2번째이다.

 

▲ 코로나19 여파로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6월 10일 오후... [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 특별여행주의보(외교부 훈령 「여행경보제도 운영지침」)
- (발령 기준) 단기적으로 긴급한 위험이 있는 경우
- (행동요령) 여행경보 2단계 이상 3단계 이하에 준함.
- (기간) 발령일로부터 최대 90일까지 유효(통상 1개월 단위로 발령)

이번 특별여행주의보 발령은 △세계보건기구[WHO]의 팬데믹 선언(3.11.) 유지 및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지속, △상당수 국가의 전 세계 대상 입국금지 등 여행제한 조치 계속 시행, △항공편 운항 중단 등 상황이 계속됨에 따라 해외여행 중 고립.격리 예방을 위한 조치가 계속 필요함을 감안한 것이다.

아울러, 국내외로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가운데,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 중 코로나19 감염 방지와 더불어 국내 방역 차원에서도 우리 국민의 해외 방문 자제가 긴요한 상황임을 고려하였다.

이에 따라, 외교부는 동 기간 중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우리 국민께서는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하여 주시고, 해외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께서는 코로나19 감염 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위생수칙 준수 철저, △다중행사 참여 및 외출.이동 자제, △타인과 접촉 최소화를 실천하는 등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문정화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해외여행,#외교부,#전세계모든국가,#여행자제,#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