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굿뉴스

볼리비아 '자전거간호사' 구조활동에 감명..쏟아진 선물

전세계 어느 곳에서나 간호사들은 땀흘리며 봉사한다. 우리나라에도 이런 착한 간호사가 어디든지 있으니...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6/28 [10:3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자전거로 물살 가르던 볼리비아 간호조무사에게 찾아온 선물

온라인서 사진 확산, 의료진 희생에 감사 물결…오토바이선물도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남미 볼리비아에서 자전거를 타고 불어난 빗물을 헤치는 한 간호조무사의 사진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의료진 희생과 봉사의 상징이 됐다.

 

27일(현지시간) CNN 스페인어판과 볼리비아 언론들에 따르면 사진 속의 주인공은 볼리비아 산타크루스의 한 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하는 마리 루스 살라사르(28)다.

 

▲ 불어난 빗물 사이로 자전거를 타고 지나는 볼리비아 간호조무사 살라사르[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며칠 전 찍힌 사진 속에서 살라사르는 하얀 유니폼을 입고 마스크를 한 채 바퀴가 반 이상 잠긴 물에서 페달을 밟고 있었다. 당시 살라사르는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며 12시간 이상 교대 근무를 한 후 집으로 돌아가던 길이었다고 했다.

 

힘겹게 물살을 가르던 그녀의 모습을 본 이웃이 사진을 찍어 인터넷에 올렸고, 사진은 잔잔한 감동을 주며 금세 확산했다.

 

아르헨티나에 망명 중인 에보 모랄레스 전 볼리비아 대통령까지 살라사르의 사진을 트위터에 공유하며 코로나19와 싸우는 그녀의 희생에 감사를 표했다. 인상적인 사진 한 장은 살라사르에게 예상치 못한 선물도 안겼다.

 

▲ 흠뻑 젖은 살라사르 사진 공유한 모랄레스[트위터 캡처]     © 운영자

 

자전거로 통근하는 그녀를 위해 한 오토바이 회사가 오토바이 한 대를 기증했다. 또 계약직의 박봉으로 격무를 이어가는 살라사르의 처지가 인터뷰 등을 통해 알려지며 볼리비아 보건부는 보다 안정적인 근로 계약을 약속했다.

 

무엇보다 살라사르처럼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힘겹게 코로나19와 맞서는 의료진에 대한 인식이 개선된 점이 가장 큰 선물이었다.

 

살라사르는 CNN 인터뷰에서 자신의 사례가 코로나19와 싸우는 동료 의료인들의 노력을 보여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살라사르에게 오토바이 선물한 혼다[혼다 볼리비아 페이스북]     © 운영자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볼리비아간호사#폭우#자전거#감동#선물#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