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가부 "박원순 前 비서, 법상 '피해자'가맞다" 6일만에야

공연히 '피해호소인'이란 뚱딴지 같은 명칭 끄냈다가 매스컴으로부터 집중포화..매를 사서 맞는다니까!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7/16 [20:5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여가부 6일 만에 "박원순 前 비서, 법상 '피해자' 맞다"

여권 '피해 호소인' 표현에 '2차 가해' 논란

여가부, 지난 14일엔 '고소인' 명칭 사용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여성가족부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을 고소한 전직 비서 A씨에 대해 “법상 피해자로 본다”는 입장을 16일 밝혔다. 청와대와 여당 의원 등 여권에서 성추행 피해가 실질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며 A씨를 ‘피해 호소인’’고소인’ 등으로 불러 2차 가해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주무 부서가 박 전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지 6일 만에 입장을 낸 것이다.

 

황윤정 여가부 권익증진국장은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A씨의 호칭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피해자 지원 기관을 통해서 보호·지원 받는 분들은 피해자로 본다”고 말했다. 여가부는 지난 14일에 낸 공식 입장문에서는 A씨를 ‘고소인’이라고 칭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성범죄 피해자 보호를 주요 업무로 하는 부처로서 적절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뉴시스     © 운영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황 국장은 A씨가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사실을 언제 여가부가 인지했는지에 관해서는 “피해자 보호 차원에서 (피해자) 지원기관에서 이뤄지는 사건은 비밀엄수 원칙에 의해 개별 보고는 받지 않고 있다”고 했다. 서울시를 통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보고받았냐는 질문에도 “시스템상 확인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황 국장은 이날 박 전 시장이 2018년 서울시 내부에서 진행한 성희롱 예방 교육에 기관장 자격으로 참가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A씨는 2017년 시장 비서로 근무한 이후부터 4년 동안 지속적으로 성희롱,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황 국장은 “각 기관의 (성범죄) 예방 조치가 잘 되었는지에 대해 전산과 서면으로 제출받게 돼 있고 필요하면 현장 점검도 하게 되어 있다”면서 “서울시에 대해서는 가급적 이른 시일 안에 현장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여가부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범죄 사건 때는 신속하게 피해자 지지를 표명한 것과 달리 이번 사태에서는 입장 표명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2018년 2월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 등을 발표하면서 그 계획의 일환으로 충남도도 같이 포함돼서 진행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서울시에 대해서는) 점검 중이고 이른 시일 내에 점검을 나가는 한편 추가 조사가 필요한지도 검토할 것”이라 밝혔다.

좋아요 10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가부#빅원순#고소인#입장표명@#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