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Me Too

여가부 '성추행 피해자 대책' 여성폭력방지위 긴급회의

약문 피해자의 억울함을 풀어주고, 성추행관습을 바로잡겠다는 의지가 있다면, 지금이 참 절호의 좋은 기회..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7/17 [10:2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여가부, 오늘 여성폭력방지위 긴급회의…성추행 피해자 대책논의

이정옥 장관 주재…이수정 경기대 교수 등 민간위원 6명 참석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17일 낮 정부서울청사에서 여성폭력방지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피해자 보호 대책 등을 논의한다.

 

이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민간위원들로부터 피해자 보호 및 유사 사건 재발 방지 등에 관한 의견을 듣고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있다.     © 운영자

 

회의에는 이수정 경기대 교수와 정은자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대표,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대표 등 민간 위원 6명이 참석한다.

 

이 장관은 앞서 전날 긴급회의 개최 공지 보도자료에서 "최근 일련의 사건에서 발생하는 2차 피해 등으로 인해 피해자가 겪고 있을 정신적 충격과 어려움에 우리 사회가 공감해야 한다"면서 "모든 구성원이 일생 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또 "회의를 통해 수렴된 민간위원의 의견을 토대로 관계 부처 간 실무협의 등을 거쳐 피해자 보호와 재발 방지 대책을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박원순 고소인, 두번째 조사…고발·진정도 잇달아 (CG)[연합뉴스TV 제공]     © 운영자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원순#여가부#입장표명#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