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왜 기분 나쁘게 봐" 길 가던 여성 갈비뼈 부러지도록 폭행한 남성 징역

코로나 19에 무더위에 그래서 이상해진 사람들이 자꾸 생겨난다. 박원순 사건도 그래서 터졌는지 몰라도....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20/07/17 [10:3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길 가던 여성 부딪치고 “기분 나쁘게 쳐다보냐” 마구 폭행

법원 "사회구성원 불안감 조성"…30대 피고인에게 징역 2년 선고

항의하던 일행 폭행당해 갈비뼈 부러져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대낮에 길을 지나가는 여성과 부딪히자 여성 일행에게 마구 주먹을 휘두르고 이를 말리는 행인들까지 때린 3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0단독 김연경 판사는 상해, 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모(32)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   연합뉴스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11월 1일 오후 1시 54분께 영등포역에서 길을 가던 여성 A(59)씨와 부딪힌 뒤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며 욕설하고, 이에 항의하는 A씨의 직장동료 여성 B(37)씨를 때려 다치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이씨에게 폭행당한 B씨는 갈비뼈가 부러지는 상해를 입었다. 이씨는 A씨와 지나가던 행인 두 명이 폭행을 말리려고 하자 A씨를 걷어차고 행인들의 목을 조르기도 했다.

 

이씨는 2019년 5월 영등포구의 한 편의점에서 직원이 거스름돈을 건방지게 돌려줬다는 이유로 폭행하고, 같은 달 부산의 한 찜질방에서 휴대전화를 훔친 혐의도 받았다.

 

이씨는 재판에 넘겨진 이후에도 여러 차례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이씨에게 재판기일을 안내하기 위해 전화를 건 법원 공무원에게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저지른 범행은 별다른 이유 없이 폭력을 행사한 소위 '묻지마 범행'으로 사회 구성원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한다는 점에서 엄벌할 필요성이 크다"고 판시했다.

 

이어 "이미 비슷한 범행으로 여러 차례 처벌받은 점과 재판에 임하는 태도 등에 비춰 피고인은 윤리의식과 준법 의식이 낮고 재범 위험이 크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미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