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사건/사고

'성폭행 목사' 아내가 피해자 남편에게 전화를 걸더니..

'더러운성범죄목사'와 그 아내가 짜고 친 고스톱인가? 진짜 목사? 무늬만목사? God Knows But Waits!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7/18 [11:3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성폭행 목사' 아내가 피해자 가정에 전화를 했더니 생긴 일

남편은 성범죄 사실 모르고 있다가…"가정 지키려는 노력 물거품"

미성년 자녀도 피해…"딸 고통, 내 죽음으로 없애고픈 심정"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여성 신도 여러 명을 성폭행·추행한 혐의(강간 등)로 실형을 선고받은 목사의 부인이 피해 사실을 모르는 피해자 남편에게 합의금 문제로 전화를 걸어 '2차 피해'를 유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피해자는 남편이 이 사실을 알게 돼 "가정이 쑥대밭이 됐다"면서 피해를 호소했다.

 

목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A씨는 1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목사 부인이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합의금 3천만원은 너무 많은 것 아니냐'고 따졌다고 한다"며 "합의금을 요구한 적도 없는데 왜 갑자기 남편에게 전화를 걸었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 성폭력 피해를 입은 가정은......(PG=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그러면서 "목사 부인은 남편이 이 사실을 모른다는 것을 알고 일부러 전화한 것 같다"며 "남편이 나를 끔찍이 아끼기 때문에 어떤 일을 저지를지 몰라서 일부러 알리지 않았다. 나의 고통이 가정의 고통으로 옮아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었는데…"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목사 부인이 A씨 남편에게 전화를 건 시점은 지난 15일 오후 4시께. A씨가 귀가하니 남편은 다짜고짜 "이게 무슨 일이냐"며 분통을 터뜨렸다고 한다. A씨가 전한 남편과 목사 부인의 통화 내용은 이렇다.

 

목사 부인은 남편에게 "어떻게 합의금으로 3천만원이나 요구할 수 있느냐? 그 돈 없어도 살지 않느냐"고 따져 물었다고 한다. 영문을 모르던 남편은 "그 돈 없어도 먹고 사는 데 문제없다. 그런데 무슨 말이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목사의 부인은 자초지종을 설명한 것도 모자라 A씨의 성범죄 피해 고백을 깎아내리는 발언을 했다고 한다.

 

목사 부인은 "A씨가 명절에 목사에게 선물을 주기 위해 교회를 방문했을 때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데, 그 때마다 남편이 함께 오지 않았느냐. 그 상황에서 어떻게 성범죄를 당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고 A씨는 전했다.

 

전후 상황을 알게 된 남편은 이성을 잃고 이를 자신에게 알리지 않은 A씨에게 화를 냈지만, 현재는 그나마 진정한 상태다.

 

A씨는 "돈을 바라는 것도 아니고 나쁜 짓을 한 목사가 제대로 처벌받기만을 원한다"며 "피해를 본 후 기도하면서 많이 울었다. 그런데 이제 남편까지 알게 됐다. 그토록 지키려고 했던 가정의 평화가 이렇게 깨졌다"고 울먹였다.

 

A씨는 2016년과 2017년 교회에서 수차례 목사에게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구나 목사는 A씨의 미성년자 자녀에게도 몹쓸 짓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교회 성가대 소속인 우리 딸이 평소 잘 따르던 목사를 어느 순간부터 피했다"라며 "알고 보니 목사가 신체 여러 곳을 만졌다고 하더라. 우리 딸의 고통이 나의 죽음으로 사라질 수 있다면 그렇게라도 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가슴을 쳤다. 앞서 목사의 부인은 성범죄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는 피해자를 사전 연락도 없이 불쑥 찾아가서 합의를 요구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목사는 교회와 자택, 별장, 승용차 등에서 여성 신도 9명을 상습 성폭행 또는 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1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그는 이후 양형 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목사의성푹행#목사의아내#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