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못참겠다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당한 피해자가 보내온 글 [전문]

피해자는 이미 목숨 걸고 이 험난한 길에 나섰다. 그에게 보내는 2차 가해는, 피해자에게 보내는 또 다른 폭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20/07/22 [18:1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당한 피해자가 보내온  글 [전문]

 "피해자로서 보호받고 싶었다"...피해자의 호소는 하나의 절규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 측이 22일 오전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를 위한  변호인 및 생명의 전화 대표 등이 2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다음은 피해자의 글 전문.

 

증거로 제출했다가 일주일만에 돌려받은 휴대폰에는 '너는 혼자가 아니야', '내가 힘이 되어줄게'라는 메시지가 많았습니다. 수치스러워 숨기고 싶고 굳이 이야기하고 싶지 않은 나의 아픈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아직 낯설고 미숙합니다. 그럼에도 오랜 시간 고민하고 선택한 나의 길을 응원해주는 친구가 있다는 것, 그리고 그 친구에게 솔직한 감정을 실어 내 민낯을 보여주는 것, 그리하여 관계의 새로운 연결고리가 생기는 이 과정에 감사하며 행복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문제의 인식까지도 오래 걸렸고, 문제 제기까지는 더욱 오랜 시간이 걸린 사건입니다. 피해자로서 보호되고 싶었고, 수사 과정에서 법정에서 말하고 싶었습니다. 이 과정은 끝난 것일까요.우리 헌법 제27조 1항, 모든 국민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법관에 의해 법률에 의한 재판을 받을 권리를 가진다. 5항, 형사피해자는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해 당해 사건의 재판 절차에서 진술할 수 있다. 제32조 3항, 근로조건의 기준은 인간의 존엄성을 보장하도록 법률로 정한다. 4항, 여자의 근로는 특별한 보호를 받으며 고용·임금 및 근로조건에 있어서 부당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 헌법 제34조 1항, 모든 국민은 인간다운 생활을 할 권리를 가진다. 3항, 국가는 여자의 복지와 권익의 향상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저는 기다리겠습니다. 그 어떠한 편견도 없이 적법하고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과정이 밝혀지기를. 본질이 아닌 문제에 대해 논점을 흐리지 않고 밝혀진 진실에 함께 집중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김미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고산병동지회 20/07/22 [19:11] 수정 삭제  
  그러니까 피해 내용이 뭐냐구? 더듬었던 벗겼던 한행동을 말해야지 혼자 느끼면 추행 인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원순피해자#박원순고소인#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