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프로스포츠 입장 허용...26일부터 관중석 10% 제한적

코로나의 선물. 스포츠 애호가들의 박탈감. 제한적이나마 풀린다니 다행...그러나 조심조심또조심!!

이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7/24 [11:2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프로스포츠 입장 허용...26일부터 관중석 10% 제한적 

"무관중경기의 덤덤함 이제는 어느 정도 해갈되려나?" 

 

[yeowonnews.com=이정은] 오늘(26일)부터 프로스포추 경기 현장 입장이 허용된다. 물론 전체 경기장 면적의 10%라는 제한이 있지만, 그래도 무관중경기보다는 진일보한 느낌.

 

▲ 10%의 관중.그래도 무관중보다는..24일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관계자들이 관중 입장을 앞두고 거리 두기를 위해 좌석에 테이핑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7월 24일(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발표에 따라 7월 26일(일)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첫 단계 관중 허용 규모는 현재 방역상황의 엄중함을 감안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상 기준(좌석 지그재그로 띄어 앉기, 최대 50%)의 1/5 수준으로 최소화한 것이다.

 

야구광을 자처하는 C씨(38. 공무원)는 "사실 숨이 막힐 것 같다. 코로나가 사람 기 죽인다. 어떤 때는 고함이라도 지르고 싶은데 참는다."며 "오늘부터 제한적으로 경기장 입장이 가능하단지 열일 제치고 갈 작정이다." 라며 통쾌한 웃음을 터뜨리기도.


프로스포츠는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왔으나, 지난 6월 28일(일), 중대본이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을 발표하며 거리두기 1단계에서는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문체부는 구체적인 관중 입장 시점과 규모 등과 관련해 방역당국과 협의해왔으며, 방역 상황 등을 고려해 7월 26일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석 10%의 규모로 관중을 입장시키기로 했다. 프로축구 경기는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요청에 따라 7월 31일까지의 경기는 무관중으로 지속하다가 8월 1일부터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하며, 프로골프 경기는 우선 8월 말까지 무관중 경기를 지속할 예정이다.

 

거리두기 2단계 지역의 경우는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내려가야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 문체부는 향후 방역 상황 등에 따라 관중 입장 규모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문체부는 관중 입장을 대비해 7월 24일(금), 오후 5시 프로스포츠단체 사무총장들과 사전 방역대책 점검 회의를 개최한다. 문체부는 프로스포츠단체들과 함께 ▲ 입장 관중의 신원 확보를 위한 전 좌석 온라인 사전 판매, ▲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 지그재그로 띄어 앉기, ▲ 경기장 내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 침방울 접촉 우려가 큰 응원 금지 등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과 프로리그별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따른 빈틈없는 방역 대책을 수립하고 실시할 계획이다.

문체부 이영열 체육국장은 “이번 조치로 프로스포츠계도 숨통이 트이고 스포츠를 통해 국민들에게 위안을 주는 계기를 마련했다.”라며 “아직은 방역이 최우선이라는 각오로 지속 가능한 관중 입장을 위해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무관증경기,#10%,#거리두기,#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