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상희 국회 여성 부의장.. "여기까지 오는데 73년 걸렸다"

그래도 100년은 안 걸렸으니 천만다행이다. 여성을 우습게 아는 나라치고 잘 되는 나라 없다. 우리나란 빼고!!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7/24 [18:2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처음 의사봉 잡은 김상희 "여기까지 오는데 73년"

"오늘은 인구의 절반이 제자리 찾아가는 상징적인 날"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여성이 여기까지 오는 데 73년이 걸렸습니다." 여성으로는 헌정사상 최초로 국회 의장단에 선출된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22일 처음으로 의사봉을 잡았다.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 90여분만에 박병석 국회의장으로부터 사회권을 넘겨받은 김 부의장은 "감개무량하다"며 짤막한 소회를 밝혔다.

 

▲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 국회 첫 여성 부의장으로 대정부질문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그는 "오늘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그동안 제대로 대표되지 못했던 인구의 절반이 제자리를 찾아가는 상징적인 날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우리 국회가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명실상부한 대의민주주의의 요체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한다.

 

4선인 김 부의장은 지난 5월 25일 더불어민주당 21대 전반기 몫 부의장 후보로 공식 추대됐다.

 

김 부의장은 당시 "부드럽지만 과감하고 원칙을 지키면서 혁신하는 여성 리더십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