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Me Too

권인숙 "나는 절망한다. 박원순마저 성추행 당사자 된 현실에"

박원순의 성추행 행각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었다. 다만 그의 위장 연기에 세상이 모두 속아넘어 갔을 뿐....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7/24 [19:5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권인숙 "박원순마저 성추행 의혹 당사자 된 현실에 절망"

  박원순은 35년 전 권인숙의원의 변호인으로서....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부천서 성고문 사건'의 피해 당사자인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24일 "국민도 그렇겠지만 저는 더 박원순 전 서울시장마저 성추행 의혹의 당사자가 될 수밖에 없던 현실에 절망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박 전 시장은 35년 전 제 변호인이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 인사말하는 권인숙 여가위 간사[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그는 "박 전 시장은 제가 본 어떤 공직자보다 성 평등 정책을 열심히 펼쳤다"면서 "그러나 계속되는 선출직 고위 공직자들의 성비위 사건으로 정부와 여당은 20~30대 여성을 포함해 많은 국민에게 불신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 등 다수의 매체가 전하고 있다..

 

이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이후 조직과 권력의 불평등으로 일어나는 성폭력을 방지하기 위해 많은 제도가 만들어졌지만, 고위공직자들은 바로 자신이 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사실을 방관했다"면서 "그 현실이 참혹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인숙,#박원순,##metoo,#방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