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Me Too

여가부 장관 "박원순 사건 소극대응은 피해자 보호 고려한 것"

여가부가 일찌감치 나서서 피해자를 위해 노력한다 해서, 피해자 보호가 안되는 건 아니라는 것이 여론!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20/07/25 [09:5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여가부 장관 '박원순 의혹' 소극대응 비판에 "피해자 보호 고려"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24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 "여가부가 지원하는 산하기관에 피해자가 일차적으로 노크를 했고 그 지원 사실을 보고 받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박 전 시장 의혹과 관련한 여가부의 대응이 소극적이었다는 미래통합당 김미애 의원 비판에 "피해자의 익명성 보호가 첫 번째 원칙이라 그것을 널리 알리지 못했을 뿐"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교육·사회·문화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그는 여가부는 박 전 시장 의혹에 대한 입장 발표가 늦었다는 지적에는 "발표를 즉시 하지 않은 것은 익명성 대한 고려와 피해자 보호, 2차 가해 위험에 대한 고려였다"고 답변했다고 연합뉴스 등 복수의 매체들이 전하고 있다.

 

김미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가부#박원순피해자#보호#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