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 국회

남인순, 울먹이며 박원순 사건 첫 언급 "여성 분노케 해"

왜 대통령 지지도에서 젊은 여성들이 돌아서고 있는지 알아야 한다. 같은 여성이 더 잘알 줄 알았는데....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12:2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남인순, 울먹이며 박원순 사건 첫 언급 "여성 분노케 해"

 "여성 유권자를 분노케 헸다.

웬만한 대책으로는 다시 지지를 보내지 않을 것"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은 27일 "권력관계의 성 불평등을 성 균형적으로 전환해야 성인지 감수성이 있는 조직 문화가 정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지자체장의 연이은 성폭력 사건은 여성 유권자를 분노케 하며 웬만한 대책으로는 다시 지지를 보내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 최고위 참석하는 남인순[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남 최고위원이 이 사건에 대해 거론한 것은 처음이다.

 

젠더폭력근절대책 TF 단장이기도 한 남 최고위원은 "선출직 공직자를 포함한 당직자에게 성인지 감수성 강화 교육을 연 1회 이상 의무화하도록 당헌·당규를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남 최고위원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공천에서 배제된 성폭력 가해 지목인이 선거 뒤 피해자를 무고로 고소한 것을 막기 어려웠다고 언급, "젠더 이슈를 우선순위로 하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었고 저부터 통렬하게 반성한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그는 박 전 시장이 사망하기 전 직접 사건에 대해 물었다는 임순영 젠더특보를 보좌관으로 둔 바 있다. 이에 남 최고위원이 먼저 해당 사안을 인지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받았지만 부인했다.

 

한편 그는 이날 당 대표가 지명하는 최고위원 2명을 여성으로 하는 방안을 차기 지도부에 제안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