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못참겠다

"4년간 뭘 하다가 갑자기" 박지희 아나, 결국 TBS 프로그램 하차

같은 여성끼리, 큰 상처받은 여성에게 가능하면 서로 가슴 아픈 얘기 안 하며 사는 것이 아름다운 삶....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7/29 [00:2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4년간 뭘 하다가 갑자기" 박지희 아나, 결국 TBS 프로그램 하차

 “2차 가해다” “피해자 인권 유린 참담하다” 프로그램 하차 요구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에 대한 ‘2차 가해’ 논란이 일었던 박지희 프리랜서 아나운서가 TBS TV 시사교양 프로그램 ‘뉴스공장 외전 더룸’에서 하차하는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TBS 관계자는 이날 본지 통화에서 “8월 편성 개편을 앞두고 열린 TBS TV 편성위원회에서 결과 최종적으로 박 아나운서를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조선일보  © 운영자

 

‘더룸’ 공동 진행자인 박 아나운서는 14일 인터넷에 올라온 ‘청정구역 팟캐스트 202회 1부’에서 A씨에 대해 “4년 동안 뭘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세상에 나서게 됐는지 궁금하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그는 “(피해자) 본인이 처음에 (박 시장이) 서울시장이라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신고를 하지 못했다고 얘기를 했다”며 “왜 그러면 그 당시에 신고를 하지 못했나 저는 그것도 좀 묻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4년 동안 그러면 도대체 뭘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이런 식으로 김재련 변호사와 함께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도 궁금하다”고 했다.

 

발언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서는 “2차 가해다” “피해자 인권 유린 참담하다”는 비판과 함께 프로그램 하차 요구가 이어졌다.

 

박 아나운서는 논란이 일자 지난 15일 방송부터 개인적 사유를 들어 방송에 출연하지 않았었다. 그는 과거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성폭행 사건 때도 피해자인 김지은 전 수행비서를 향해 “한 가정을 파탄 냈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아나운서는 ‘더룸’을 노영희·박지훈 변호사와 공동 진행했다. 노영희 변호사는 앞서 고(故) 백선엽 장군 폄하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자신이 진행하던 YTN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서 하차한 바 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지희아나운서#빅원순피해자#2차가해#하차#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