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굿뉴스

심상정, 류호정 원피스 논란 일자... "원피스 입고 싶어진다"

여성을 존중하는 나라에선 일어나지 않을 일이 일어나고 있다. 후진국임을 증명하려는노력이 가상하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1:2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류호정 원피스' 논란에...심상정 "원피스 입고 싶어지는 아침"

 당대표로서 자기 당 의원 관련하여 정식으로 응원 보내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6일 “어제 우리당 류호정 의원이 고된 하루를 보냈다”며 “갑자기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이라고 했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 붉은색 원피스 차림으로 참석했는데,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국회의원 복장이 맞느냐”는 문제 제기와 함께 성희롱성 비난까지 쏟아졌다.

 

▲ 류호정(왼쪽 사진) 정의당 의원이 지난 3일 '2040 청년다방' 창립행사에서 입었던 분홍색 원피스. 이날 행사 이벤트 중 '오늘 복장으로 내일 본회의에 참석하기'가 있었고, 류 의원은 4일 같은 복장(오른쪽 사진)으로 국회 본회의장에 나타났다. /장경태 민주당 의원 페이스북·연합뉴스     © 운영자

 

조선닷컴에 따르면 심 대표는 이에 대해 “원피스는 수많은 직장인 여성들이 사랑하는 출근룩”이라며 “국회는 국회의원들의 직장”이라고 했다. 류 의원이 자신의 직장인 국회에 출근하면서 자연스러운 복장을 입었을 뿐이라는 것이다.

 

심 대표는 “국회의원들이 저마다 개성있는 모습으로 의정활동을 잘할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며 “다양한 시민의 모습을 닮은 국회가 더 많은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다”고 했다.

 

한편 류 의원은 본회의가 있기 전날 참석했던 청년 행사에 분홍색 원피스를 입고 참석했는데, 당시 함께 참석한 의원들과 ‘오늘 복장으로 내일 본회의에 참석하기’ 약속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같은 복장으로 본회의에 참석했다는 것이다.

 

▲ 정의당 심상정 대표 페이스북 캡처화면     © 운영자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심상전#랩스커트#류호정원피스논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