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WHO이 비관론 "코로나 백신 접종, 내년 중반까진 쉽지 않아"

세샹에 쉬운 일은 없다. 코로나 같은 악질 바이러스는 더욱 그렇다. 그러나 어렵다고 포기할 수도 없으니...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9/05 [07:4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WHO "백신 안전성 입증돼야…접종은 내년 중반까진 어려워"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세계보건기구(WHO)는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이 입증되지 않을 경우 출시를 승인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저녁 진행한 정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WHO는 효과적이고 안전하지 않은 백신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코로나 19 백신 개발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라지만......내년 중반기 까지도 어렵다고...[사징=연함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숨야 스와미나탄 WHO 최고 과학자도 "안전에 대한 최소한의 기준을 충족했다고 규제 당국과 각국 정부, WHO가 확신할 때까지 백신이 대량 배치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백신은 3상까지 임상 시험을 거쳐야 하며 여기에는 수천 명이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이에 따라 WHO는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돼도 광범위한 접종은 내년 중반까지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마거릿 해리스 WHO 대변인은 이날 낮에 열린 유엔 제네바 사무소 브리핑에서 백신의 효과와 안전에 대한 엄격한 점검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편,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코백스)에 현재까지 170개국이 참가했다고 전했다.

 

이 가운데 고소득 국가는 78개국이라면서 지난주 코백스에 가입한 독일과 일본, 노르웨이,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 등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러면서 "백신 민족주의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을 장기화할 것"이라며 코백스 가입을 재차 촉구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한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백신#WHO#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