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손 세정제 바른 채 촛불 켜니 `펑`…미 여성 전신 중화상

미운 놈은 뒷통수도 발뒷꿈치처럼 밉다더니, 코로나 시키지도 않는데 별 짓 다 한다. 조심하자. 방법은 그것뿐!!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20/09/05 [08:3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손 세정제 바른 채 촛불 켜다 `펑`…미 여성 전신 중화상

"용기 폭발로 5초만에 온몸에 불길"

소방당국 "손 세정제 다룰때 조심해야"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미국의 한 여성이 손 세정제를 사용하다 폭발 사고로 온몸에 중화상을 입었다.

 

미국 텍사스주 라운드록에 거주하는 케이트 와이즈는 손 세정제 용기 폭발로 불길에 휩싸이면서 얼굴과 몸에 3도 화상을 입었다고 4일(현지시간) CBS 방송이 보도했다.

 

▲ 손 세정제 폭발로 중화상을 입은 미국 여성(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와이즈는 지난달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집에서 손 세정제를 발랐다가 변을 당했다.

 

와이즈는 세 아이를 재운 뒤 세정제를 바른 손으로 촛불을 켰고, 그 순간 손에 불이 붙었다. 이어 작은 불씨가 세정제 용기에 닿으면서 폭발했고, 와이즈는 전신 화상을 입었다.

 

그는 "손 세정제 폭발로 불길이 얼굴 전체로 퍼졌고, 5초 만에 온몸이 불길에 휩싸였다"고 말했다.

 

라운드록 소방서는 손 세정제 폭발의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와이즈가 정품이 아닌 불량 세정제를 사용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소방서 관계자는 피플지에 "손 세정제는 기본적으로 인화성 물질"이라며 "적어도 62%의 알코올을 함유하고 있어 손 세정제를 다룰 때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알코올 함유 손 세정제와 관련한 화재 가능성은 매우 낮지만, 손 세정제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고 피플지는 전했다.

 

김미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손세정제#화상#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