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엿새째 100명대로 줄어든 신규확진 136명, 사망은 5명 증가

만나고 싶어도 참고, 마시고 싶은 것도 참으면서...참으면서 참으면서 이겨나가는 것밖에 무슨 수가 있으랴?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9/08 [10:1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신규확진 136명, 엿새째 100명대…사망 5명 증가, 산발감염 지속

지역발생 120명·해외유입 16명…누적 2만1천432명·사망자 총 341명

서울 67명-경기 31명-광주 13명-대전 4명-울산·전북·경북 3명 등 확진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확산세가 다소 잦아들면서 8일 일일 신규 확진자는 100명대를 나타냈다.

 

한때 400명대까지 치솟았던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200명대, 100명대 등 조금씩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며 지난 3일부터는 엿새 연속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수도권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의 불씨가 여전히 남아있는 데다 각종 소모임과 직장, 종교시설 등에서 크고 작은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방심하기엔 이르다는 지적이 나온다.

 

▲ 8일 서울 노원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보건소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위해 분주히 오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신규 확진자 감소세속 소폭 증가…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98명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36명 늘어 누적 2만1천432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일 이후 이날까지 엿새째 100명대를 유지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단 발병이 본격화했던 지난 8월 중순 이후 국내 신규 확진자 수는 연일 세 자릿수를 나타내고 있지만, 최근에는 꾸준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인다.

 

특히 지난달 27일 441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에는 371명→323명→299명→248명→235명→267명→195명→198명→168명→167명→119명→136명 등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전날(119명)과 비교하면 확진자가 조금 늘었지만, 이는 검사 수에 따른 영향도 일부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1만4천781건으로, 휴일인 직전일(5천362건)보다 9천400여건 많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해외 16명을 제외한 120명이 지역에서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67명, 경기 29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에서만 98명이 새로 확진됐다. 수도권의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78명)에 이어 두 자릿수를 이어갔지만, 여전히 대다수의 신규 확진자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광주 12명, 대전 4명, 울산 3명, 부산·세종·충북 각 1명 등이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한 확진자는 전날 낮까지 1천163명으로 늘었다. 서울 광화문 등지에서 열린 광복절 도심 집회 관련 확진자 역시 연일 확진자 규모를 불리며 532명이 됐다.

 

이 밖에 노원구 빛가온교회 관련(누적 45명), 강동구 BF모바일 텔레마케팅 콜센터 관련(누적 18명), 광주 북구 말바우시장 식당 관련(누적 11명), 온라인 산악카페 모임 관련(5명) 등 종교시설과 직장, 소모임 등 일상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인도·터키발 확진자 4명씩…격리해제 확진자 339명 늘어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는 16명으로, 이 가운데 4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2명은 전북·경북(각 3명), 경기·대구(각 2명), 광주·전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됐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인도·터키가 각 4명이었고 인도네시아 3명, 우즈베키스탄·키르기스스탄·러시아·카타르·세네갈 각 1명씩이었다. 내국인과 외국인은 각각 8명씩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67명, 경기 31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이 100명이었다. 전국적으로는 13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5명 늘어 누적 341명이 됐다. 국내 코로나19 평균 치명률은 1.59%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11명 줄어 총 151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339명 늘어 누적 1만6천636명이며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208명 줄어 총 4천455명이다.

 

국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206만6천78명이다. 이 가운데 200만1천276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4만3천370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