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서대문구, 여성장애인 양육지원금 전국 최장 기간 지급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20/09/11 [09:2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서대문구, 여성장애인 양육지원금 전국 최장 기간 지급

1회성에서 벗어나 월 10만 원씩 7년간 지원

 

[yeowonnews.com=김석주기자] “아기를 키우다 보면 분유, 기저귀, 유아차, 이유식, 층간소음 안전매트 등 구입할 것이 많은데 양육지원금이 많은 도움이 됩니다” (청각장애인 A씨)

“아동수당, 노인수당이 보편적 복지로 정착했듯 여성장애인의 자녀를 위해 지급되는 지원금이 다른 지자체로도 확산됐으면 좋겠습니다” (지체장애인 B씨)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여성장애인 양육지원금’ 제도를 타 지자체와 차별화해 시행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구는 올해 1월부터 관내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해 온 여성장애인이 출산을 하는 경우, 가구 소득과 관계없이 해당 자녀가 만 7세가 될 때까지 매월 10만 원씩 양육지원금을 지급한다.

지난해까지는 첫째 50만 원, 둘째 70만 원, 셋째 자녀에게 100만 원을 한 번 지급해 왔지만 이를 개선한 것이다. 여성장애인에게 일정 기간 양육비를 지원하고 있는 몇몇 지자체가 있지만 그 기간이 2∼3년으로, 7년간 지원하는 것은 전국에서 가장 긴 기간이라고 구는 설명했다.

서대문구는 여성장애인들이 출산과 양육 시 비장애인에 비해 경제적 부담이 크고 1회성보다는 정기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이번 제도 개선을 추진했으며 현재까지 3명의 여성장애인에게 총 9회 지원이 이뤄졌다.

문석진 구청장은 “서대문구의 여성장애인 분들이 자녀를 키우는 데 양육비 지원이 작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석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대문구청#여성장애인#양육비지원#최장기간#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