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굿뉴스

정은경.. 검은머리가 하얗게 세도록 불철주야...드디어 초대 청장에

데힌민극에는 정청장 같은 유능하고 열정적으로 일하는 여성이 아주 많다. 정부가 찾아내지 못할 뿐!!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9/11 [14:1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검은머리가 하얗게 세도록…정은경 초대 청장 변천사

 차관급에 대통령이 직접, 그것도 현지까지 찾아내려가기는 처음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질병관리청으로 승격 이후 초대 청장에 정은경 현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장을 승진 임명했다.

 

정 청장은 머리 감을 시간도 머리카락을 짧게 자르고 식사시간도 아끼며 상황실을 지켜왔다. 갈수록 수척해지는 얼굴과 하얗게 센 머리에서 방역 책임자의 노고가 느껴진다. 

 

▲     © 운영자

 

문 대통령, 청주 내려가 정은경 임명장 직접 친수…“최초 사례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전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 임명장을 친수하기 위해 충북 청주의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를 방문했다.

 

통상 차관급 인사에 대한 임명장은 국무총리가 전수하는 것을 고려할 때 대통령이 직접 친수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김홍희 신임 해양경찰청장과 유연상 경호처장이 차관급으로 대통령에게 임명장을 직접 받은 바 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에까지 직접 내려가,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서울신문에 따르면 다만 앞서 두 사례와 달리, 문 대통령은 임명장을 수여하기 위해 직접 충북 청주의 질병관리본부로 향했다.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업무 현장에서 임명장을 친수하기 위해 이동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또한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장 수여식에 임명 대상자의 가족이 참석하는 형식이 처음으로 도입됐는데, 이날 정 청장 수여식에는 가족 대신 질본 직원들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정 청장께서 가족보다는 그동안 고생을 같이해준 직원들과 함께하겠다고 하셔서 직원들이 참여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 청장에게 임명장과 꽃다발을 수여했다. 꽃다발은 ‘새로운 시작’이라는 의미를 담은 알스트로메리아, ‘감사’의 의미를 담은 카네이션, ‘보호’의 의미를 담은 산부추꽃 등 3가지 꽃구성됐다. 꽃다발은 질병관리청 개청 축하와 그간 헌신과 노고에 대한 감사, 국민 건강 보호를 위해 더욱 정진해달라는 당부의 의미를 담았다.

 

또한 문 대통령은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에게 ‘건강한 국민, 안전한 사회’라는 문구가 적힌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날 수여식에는 정부측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질병관리청 차장 내정자가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윤창렬 사회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