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수도권 14일부터 음식점-카페-학원, PC방도 영업 정상화된다

일단 한고비는 넘긴 것 같다. 여기서 방심 말고, 2.0이 다시 1.5로, 또 1.0이 될 때까지 우리 모두 조심조심...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20/09/13 [21:0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수도권 14일부터  음식점-카페-학원, PC방도 영업 정상화된다

밤 9시 이후에도 식당서 취식 가능…카페내 음식물 섭취 허용

독서실-스터디카페-실내체육시설 운영…PC방 고위험시설서 해제

 

 

[yeowonnews.com=김석주기자) 저기압...축 가라앉아 불안하기만 하던 수도권의 분위기가 풀린다. 코로나 방역 2.5의 수도권이, 다시 2.0이 되면서 이 지역의 음식점, 커피전문점, 학원 등에 내려진 영업 제한도 풀리게 됐다.

 

이들 업종은 방역수칙 의무 준수를 전제로 정상 영업을 할 수 있다. 또 기존 2단계 조치로 영업이 제한됐던 PC방은 감염 '고위험시설'에서 제외됨에 따라 문을 열 수 있게 됐다.

 

종로구에서 떡복이집을 운영중인 A씨(45.여.전직중소기업 경리직원)는 "솔직히 문을 닫으려고 했다. 2명 있던 직원 6월에 한사람 내보내고, 8월에 한사람마저 내보내고 나 혼자 가게를 이끌어 나가는데 힘든다." 라며 울먹이더니, "그나마 2.5가 2.0이 된다니 숨통이 좀 트이는 것 같다."면서 오늘 밤새도록 청소해서, 내일 새벽 깨끗한 분위기로 손님을 맞겠다."고 밝은 얼굴이 됐다. 

 

▲   박능후 복지부 장관이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 정세균 총리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2단계로 조정한다"고..     [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상황과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정부는 2주간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하고자 한다"면서 "사회적 피로도와 함께 그간 확인된 방역 조치 효과를 감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2주 동안 2단계로 조정하기로 결정한 13일 오전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적용되고 있는 서울 시내의 한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 온도계, 방문 명부 등이 마련돼 있다.

 

 ◇ 음식점 밤 9시 이후에도 영업 가능…카페 매장내 음식섭취 허용

 

정부가 이처럼 수도권의 거리두기 2.5단계를 완화하기로 결정하면서 영업제한과 운영중단 등의 조처가 내려졌던 수도권 지역의 음식점과 프랜차이즈형 카페, 학원 등은 정상 운영이 가능해졌다.

 

프랜차이즈 커피·음료전문점, 제과제빵점, 아이스크림점, 빙수전문점 등에서는 시간과 관계없이 포장·배달만 허용됐으나 기존처럼 매장 내 영업이 가능해진다.

 

▲  한구석으로 몰린 테이블과 의자들...소독을 끝내고 다시 영업을 ...[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다만 한 테이블 내 좌석 '한 칸 띄어앉기'나 '테이블 간 띄어 앉기'로 매장 좌석 내 이용 인원을 제한해야 한다.

 

또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작성, 테이블 간 2m(최소 1m) 간격 유지도 의무적으로 준수해야 한다. 다만 이용자가 포장·배달 등을 이용해 매장에서 음식을 섭취하지 않는 경우에는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지 않아도 된다.

 

일반·휴게음식점, 제과점 등은 지난 2주간 밤 9시 이후로는 포장·배달 주문만 받을 수 있었지만, 이제는 철저한 방역수칙을 지키는 조건 하에 예전처럼 정상 영업을 할 수 있다.

 

일정 규모 이상의 영업장에서는 의무적으로 출입자명부를 관리하고 사업주와 종사자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시설 내 이용자 간 2m(최소 1m) 간격을 유지하도록 운영해야 한다.

 

커피전문점과 마찬가지로 매장 내에서 음식을 섭취하지 않는다면 출입자 명부는 작성하지 않아도 된다.

 

중대본은 음식점과 제과점 내 감염 위험도를 낮추기 위해 각 영업장에 테이블 내 칸막이를 설치하거나 이용자들이 음식을 각자 덜어 먹을 수 있도록 개인 그릇을 제공할 것을 권고하고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 중소형 학원-독서실-스터디카페-실내체육시설도 문 열어

 

2.5단계 하에서 비대면 수업만 허용됐던 중소형 학원과 직업훈련기관의 경우도 다시 대면수업이 허용된다.

 

▲   오는 손님도 못 받던 음식점의 썰렁한 분위기...안내문만 유난히....[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운영이 중단됐던 독서실, 스터디카페, 실내체육시설의 경우도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작성, 이용자 간 2m(최소 1m) 거리두기 등의 수칙을 의무화하면 문을 열 수 있다.

 

PC방의 경우 고위험시설에서 제외됐다. 이에 따라 PC방도 미성년자 출입금지, 좌석 띄어앉기, 음식 섭취 금지 등의 방역수칙을 의무화하면 영업할 수 있다.

 

이들 시설이 핵심 방역수칙을 위반해 적발될 경우 정부는 집합금지 조치나 3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내릴 수 있다. 

 

수도권의 2.5단계 조치는 해제됐지만 2단계 조치는 오는 27일까지 유지된다. 이에 따라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사적·공적 모임, 행사가 금지되고 클럽, 노래연습장, 뷔페 등 고위험시설 11종의 영업이 금지된다.

 

프로야구, 축구 등 스포츠 행사는 지금처럼 무관중 경기로 해야 하고 사회복지 이용시설과 어린이집에도 휴관 및 휴원 권고 조처가 지속된다. 실내 국공립시설 운영 중단, 학교 밀집도 완화 등의 조치가 유지된다.

 

교회에 대해서는 '비대면 예배'를 원칙으로 하되 정부와 교계 간 협의체에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28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2주를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방역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치명률이 높은 고위험군이 다수 밀집한 의료기관, 요양병원·시설 등에 대한 선제적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환자가 병원에 입원할 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 경우 진단검사 비용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한다. 이는 전국에 대해 실시되며 2단계 조치 동안 한시적으로 적용된다.

 

정부는 또 수도권 소재 요양병원·요양시설의 방역 실태를 점검하고 표본 진단검사를 시행하며 면회금지를 유지하는 등 방역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석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거리두기 2.0,#2.5,#수도권,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