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베네치아영화제 황금사자상, 여성감독 자오 ‘노마드랜드’

우리나라에서나 외국에서나 여성들의 명성이 날로 높아가고 있다. 능력 위주로 한다면 더 많은 여성들이...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9/13 [23:5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베네치아 영화제' 황금사자상, 클로이 자오 '노마드랜드'

2015년 데뷔한 중국계 미국 감독/코폴라 이후 10년 만의 여성 수상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이탈리아의 세계적인 영화제 '제77회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에서 클로이 자오 감독의 '노마드랜드(Nomadland)'가 주인공이 됐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노마드랜드'는 이날 폐막한 이번 베네치아 영화제에서 최고의 영예인 '황금사자상'을 받았다. 

 

▲ 영화 '노마드랜드' 클로이 자오 감독 [뉴시스]     © 운영자

 

뉴시스에 따르면 '노마드랜드'는 동명 소설이 바탕이다. 네바다 주의 경제 붕괴 이후 벤을 타고 미국 서부를 떠도는 현대 유목민의 이야기다. 지난 2018년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영화 '쓰리 빌보드'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프란시스 맥도맨드 등이 출연했다.

 

자오 감독과 맥도먼드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미국에서 영상으로 수상 소감을 전달했다. "낯선 세상에 색다른 방법으로 우리가 축제에 참여할 수 있게 해줘서 정말 고맙다"고 했다.

 

자오 감독은 중국계 미국인 여성이다. 쟁쟁한 백인 남성 감독들을 제치고 황금사자상을 거머쥐었다. 배우 마동석과 미국 할리우드 톱스타 앤젤리나 졸리가 출연한 마블 영화로, 내년 초 개봉하는 '이터널스(The Eternals)'의 감독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이번 영화제의 여우주연상은 '피스 오브 어 우먼(Pieces of a Woman)'의 영국 배우 바네사 커비, 남우주연상은 '파드레노스트로(Padrenostro)'의 이탈리아 배우 피에르프란체스코 파비노가 받았다.

 

최우수 감독상(은사자장)은 '와이프 오브 어 스파이(Wife of a Spy)'의 일본감독 구로사와 기요시가 차지했다. 심사위원대상은 멕시코 감독 미첼 프랑코의 '누에보 어던'(Nuevo Orden)에게 돌아갔다.

 

지난 2일 개막한 이번 '베네치아 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로 인해 예년보다 규모를 줄였다. 경쟁부문 18편, 비경쟁부문 19편 등 50여 국 72편이 초청됐다.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박훈정이 감독하고 엄태구·전여빈·차승원이 주연한 영화 '낙원의 밤'이 비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앞서 평생공로상 수상자로 틸다 스윈턴이 일찌감치 선정됐다.

 

특히 이번 영화제는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오프라인에서 열린 국제영화제로 주목 받았다. 칸 영화제는 취소됐고, 토론토와 뉴욕의 다른 대형 국제 영화제의 대다수는 온라인으로 치러졌다.

 

물론 실내외에서 마스크 착용은 필수였고, 극장의 객석은 절반 이하만 오픈이 가능했다. 영화 작가인 에마 존스는 온라인 예약 시스템의 일부 불편함과는 별개로 "이번 영화 축제가 기대했던 것보다 안전한 상황에서 더 잘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