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스포츠

손흥민은 '샤우팅'·이강인은 '찢어진 눈' 인종차별 논란

인종차별...한국이 얼마나 발전한 나라인 줄 알면서도....아직도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니 한심할 뿐이지만...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9/14 [00:3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손흥민은 '샤우팅'·이강인은 '찢어진 눈' 인종차별 논란

 

[yeowonnews=윤영미기자] 유럽 무대에서 활약 중인 한국 축구의 간판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발렌시아)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의 다큐멘터리 'All or Nothing(모 아니면 도)'을 제작한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는 지난 11일(한국시간) 예고편을 통해 7월7일 에버턴전 하프타임에 벌어진 손흥민과 위고 요리스의 이야기를 전했다.

 

▲ 설전을 주고받는 가운데 다른 선수들과 달리 손흥민의 발언만 'shouting(소리침)'으로 지문 처리해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 =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모 아니면 도 유튜브 캡처)     © 운영자

 

뉴시스에 따르면 둘은 그라운드서부터 거친 설전을 주고받은데 이어 라커룸에서도 계속해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요리스가 손흥민의 수비 가담이 부족하다고 지적하자 손흥민은 "나를 왜 존중하지 않느냐? 나는 너를 존중한다"고 받아쳤다.

 

둘의 대화는 영어로 진행됐다. 그런데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는 요리스의 말을 영어 자막으로 처리한 반면 손흥민의 발언은 'shouting(소리침)'으로 지문 처리했다.

 

손흥민의 영어 실력이 출중함에도 '동양인은 영어에 능숙하지 못할 것이라는 편견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스페인 라리가에서 뛰고 있는 이강인은 캐리커처로 표현되는 과정에서 '찢어진 눈'으로 묘사돼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스페인 매체 아스는 라리가 유망주를 캐리커처로 소개하면서 이강인과 일본의 쿠보 다케후사(비야레알)의 눈을 옆으로 찢어진 모습으로 표현했다. 언급된 8명 중 동양인은 이강인과 쿠보 둘뿐이다.

 

'찢어진 눈'은 서양에서 상대적으로 눈이 작은 동양인을 비하할 때 사용되곤 한다. 의도를 떠나 동양인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드러낸 장면이다.

 

과거 외국 선수들이 사진 촬영 과정에서 눈을 양 옆으로 찢는 행동을 취해 여러 차례 구설에 올랐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손흥민#인종차별#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