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장경제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첫 수출, 차만 수출하는게 아니다..

세상은 빠르게 변한다. 기존의 사업 패턴에만 의존 말고 새로운 영역으로 눈을 돌리면 거기 황금알 낳는.....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11:1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현대차, 자동차산업을 넘어 수소산업으로 사업영역 확대한다

 현대차, 지난 10월부터 GRZ와 수소저장 기술에 대한 협력도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산업을 넘어 수소 산업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16일 부산항을 통해 스위스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이하 GRZ)’와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를 비(非) 자동차 부문에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 7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 핵심 기술 수출 승인으로 진행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 7월 EU 집행위원회의 수소경제 전략 발표 직후 이뤄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첫 해외 판매”라며 “친환경 선진 시장인 유럽에서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16일 유럽에 수출한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 운영자


조선닷컴에 따르면 현대차가 수출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 전기차 넥쏘에 탑재한 95kW급 연료전지 시스템이다. GRZ는 이 시스템을 이용해 비상 전력 공급과 이동형 발전기를 만들 계획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GRZ와 수소저장 기술에 대한 협력도 추진 중이다. GRZ가 기존 수소저장탱크보다 약 5~10배 많은 수소를 저장할 수 있는 독자적인 수소저장합금(메탈 하이브리드) 기술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 16일 유럽에 수출한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 운영자


현대차는 이번 수출을 통해 완성차 판매라는 전통적인 사업 영역을 더욱 벗어나게 됐다. 현대차는 올해 상반기까지 수소전기차 넥쏘를 전 세계 8279대를 팔며 수소전기차 판매 1위에 올랐고 지난 7월에는 세계 최초로 30t급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양산해 유럽에 수출하는 등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를 이끌어 왔다. 이제는 수소연료전지까지 수출하며 수소 사업 영역을 더욱 확대한 것이다.

 

현대차는 지난달에 호주 최대 종합연구기관인 호주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및 세계 4위 철광석 생산업체 포테스큐와 수소를 대량 운송할 때 필요한 핵심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협약(MOU)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유럽 수출을 발판 삼아 현대차는 향후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전역으로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역시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연료전지시스템은 선박이나 열차, 도심형 항공기, 빌딩, 발전소 등 일상의 모든 영역과 군사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며 “수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은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이자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차#수소전지#유럽수출#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