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추미애 사퇴’ 찬반 팽팽…동의 49.0% vs 비동의 45.8%

그런 여론조사 했다는 것 자체가, 이미 추장관에 대한 신뢰 무너졋다는 뜻... 물을 필요도 없다는 뜻?!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13: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추미애 사퇴' 찬반 팽팽…20대서 "사퇴해야" 우세

秋 사퇴 동의 49.0%, 비동의 45.8%…오차범위 내

40대는 비동의 65.5%…중도층서도 부정 여론 우세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아들의 병역 특혜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사퇴 여부를 놓고 여론이 팽팽하게 갈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5일 하루 동안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주장 동의 여부' 여론조사에 따르면 추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자 비율은 49.0%, 사퇴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자 비율은 45.8%로 오차범위 내에서 비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 비율은 5.2%였다.

 

"여론조사 결과가 반반으로 나왔다면 이건 물어보나 마나 아닌가요?"라며 추미애장관에 대한 부정적 의견을 보이는 A씨(38.현직 초등학교 교사)는 "장관이라면 최소한도 국민의 60-70% 이상의 지지 정도는 받아야 되는 거 아닌가요? 이 정도 조사 결과라면, 국민의 신뢰는 다 깨졌다고 봐야 합니다." 길을 막고 물어봐도, 애들에게 물어봐도 자기 의견과 같을 거라면서 "이렇게 말썽 많은 장관 참 유사이래 처음 아닌가요?" 퉁명스럽게 전화를 끊었다 

 

▲ (리얼미터 제공) © 뉴스1    © 운영자

 

뉴스1에 따르면 추 장관이 아들의 군(軍) 복무 당시 휴가 연장 등을 위해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만큼 20대에서 추 장관의 사퇴 주장에 동의하는 여론이 우세했다.

 

연령별 조사를 보면 20대에서는 추 장관의 사퇴에 동의하는 응답자 비율이 56.8%로 비동의(36.8%)보다 우세했다. 60대(동의 67.3%, 비동의 28.0%)와 70세 이상(동의 54.3%, 비동의 40.5%)에서도 추 장관의 사퇴 필요성에 공감하는 응답자가 더 많았다.

 

반면 40대에서는 추 장관이 사퇴에 동의하지 않는 응답자 비율이 65.5%로 동의(31.6%)보다 높았다. 30대(동의 46.8%, 비동의 47.3%)와 50대(동의 43.2%, 비동의 50.4%)에서는 여론이 팽팽하게 갈렸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 추 장관의 사퇴 동의 의견이 73.5%(비동의 24.8%)로 우세했고, 진보층에서는 비동의 의견이 72.1%(동의 22.2%)로 더 높았다. 중도층에서는 보수층과 같이 추 장관의 사퇴 동의 의견이 58.9%(비동의 37.3%)로 우세했다.

 

지지정당별 조사를 보면 제1야당인 국민의힘 지지자 중 89.5%가 추 장관의 사퇴 주장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83.1%가 추 장관의 사퇴를 반대했다. 이념성향별 조사와 같이 무당층에서도 추 장관의 사퇴 주장에 동의하는 응답자 비율이 49.1%로 비동의(21.9%)보다 높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동의 63.3%, 비동의 30.3%)과 부산·울산·경남(동의 61.5%, 비동의 37.4%), 서울(동의 54.8%, 비동의 38.9%), 대전·세종·충청(동의 54.1%, 비동의41.6%)에서 추 장관의 사퇴에 동의한다는 응답자 비율이 더 높았다.  

 

반면 광주·전라(동의 30.1%, 비동의 63.2%)와 경기·인천(동의 39.6%, 비동의 55.1%)에서는 추 장관 사퇴에 대한 반대 여론이 우세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5.9%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미애#사퇴여론#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