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놀랍고 기쁘다"…노벨 문학상에 미국 시인 루이즈 글릭

아름다운 언어로 인생을 노래하는 시인 ..수상을 축하하며, 우리나라도 노벨문학상 받을 기회가 오기를....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10/09 [11:0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놀랍고 기쁘다"…노벨 문학상에 미국 시인 루이즈 글릭

"꾸밈없는 아름다움 갖춘 확고한 시적 표현…명징함이 특징"

역대 노벨 문학상 117명 중 16번째 여성 수상자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올해 노벨 문학상에 미국 여성 시인 루이즈 글릭(77)이 선정됐습니다.

 

스웨덴 한림원은 8일(현지시간) 수상자를 발표하면서 "글릭은 꾸밈없는 아름다움을 갖춘 확고한 시적 표현으로 개인의 존재를 보편적으로 나타냈다"며 "명징함을 추구했다는 특징이 녹아 있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12권의 시집과 시에 대한 몇 권의 수필집을 발간한 글릭은 1943년 뉴욕 태생으로 예일대 영문학 교수로 재직 중입니다.

 

1968년 '맏이'(Firstborn)를 통해 시인으로 데뷔한 이후 곧바로 미국 현대문학에서 가장 중요한 시인 중 한명으로 급부상했습니다.

 

글릭은 수상 소식을 전해 듣고 "놀랍고 기쁘다"라고 말했다고 한림원은 전했는데요.

 

노벨상 수상자는 총상금 1천만 크로나(약 13억원)와 함께 노벨상 메달과 증서를 받습니다.

 

한편, 한국의 고은 시인은 영국의 베팅사이트 '나이서오즈(nicerodds)'가 집계한 배당률 순위에서 8위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