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리 길이 134㎝' 기네스 오른 롱다리 소녀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13:0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134㎝ 세상에서 가장 다리가 긴 소녀…기네스 기록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미국의 17살 소녀가 세상에서 가장 긴 다리를 가진 여성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CNN 방송은 10일(현지 시간) 텍사스주 시더파크에 사는 마시 커린(Maci Currin)이 '가장 긴 다리를 가진 여성', '가장 긴 다리를 가진 10대' 2개 부문에서 기네스 기록을 수립했다고 보도했다.

 

▲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세계기록 인증 기관인 영국의 기네스월드레코드에 따르면 그의 왼쪽 다리는 53인치(약 134.6㎝)가 넘고, 오른쪽 다리는 52.8인치(약 134.1㎝)에 달한다.

 

키가 208.3㎝인 그녀의 다리 길이는 신장의 60%가량을 차지한다. 커린의 아버지의 신장은 195.6㎝, 어머니는 170.2㎝다.

 

▲ 커린(왼쪽)과 그의 어머니[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틱톡에 170만명, 인스타그램에 5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커린은 자신의 긴 다리에 대한 세간의 관심이 부담스럽고 신경쓰였지만, 어느 시점부터 이런 관심을 외면하려했다고 털어 놓았다.

 

그는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큰 키에 대한 시선을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다. 이후 어떤 것도 나에게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커린은 이어 "큰 키는 여성에게 선물이다. 키가 큰 사람들이 부끄러워하지 않고스스로를 받아들였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커린의 어머니는 "커린이 어렸을 때부터 다른 아이들에 비해서 키가 컸다"며 "유전적인 요인으로 키가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네스등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