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 국회

추미애가 고소당했다. 아들 군 특혜 의혹 제기 당직병사에게

추미애 참 뱃장 좋고 용감하다. 국회 야당의원 수십명 상대로 하는 걸 보면... 믿는 구석이 있는 것 같다고..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09:1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추미애 아들 군 특혜 의혹 제기한 당직병사에게 고소당했다

당직병사는 추 장관 아들 서씨의 변호인도 함께 고소했다.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씨(27)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처음 제기한 당시 당직병사 현모씨가 검찰에 추 장관과 서씨의 변호인을 고소했다.

 

현씨와 현씨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전 국민권익위원회 국방담당 조사관)은 12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했다. 추 장관과 서씨 변호인 현근택 변호사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소하기 위해서다.

 

▲ 추미애 법무부 장관     © 운영자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고소장 제출 직후 김 소장은 취재진과 만나 ”(현씨가 거짓말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검찰 수사도 그렇고 객관적으로 입증됐다”며 ”그것에 대해서는 (추 장관과 현 변호사가) 인정하고 사과하는 게 상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과 혹은 유감표현을 한다면 고소를 취하한다는 게 정리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당사자인 현씨도 이날 동행했지만 김 소장은 취재진에 현씨에 대한 취재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소장은 ”동부지검을 신뢰하지 않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신뢰해서 동부지검을 선택한 것은 아니다”면서도 ”어쨌든 (동부지검이) 빨리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추 장관 측에서 ”연락이 아예 없었다”라며 이번 고소는 ”현씨와 부모님의 결정으로 이뤄졌다. 추석연휴 추 장관이 SNS에 글을 남겨 일방적 주장이라고 밝히면서 (현씨 가족들이) 충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최초로 제기했던 당직병사 A씨(왼쪽)와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전 국민권익위원회 국방담당 조사관)이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뉴스1     © 운영자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 출석한 추 장관은 현씨에게 사과하지 않겠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서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제기했던 당직병사 현모씨에게 사과할 의사가 있는지 묻자 추 장관은 ”지엽적 부분 답변을 하는 것은 (현모씨와) 피차 똑같아지기 때문에 저는 삼가도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미 검찰의 보도자료와 언론보도를 종합하면 서울동부지검 수사팀에서 철저한 수사를 거쳐 실체를 규명하고 증거에 따라 (아들 의혹과 관련해) 무혐의 처분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제 아들은 규정에 따른 청원휴가 승인 아래 수술, 치료를 받았고 군 복귀한 뒤 만기전역한 병사”라며 ”마치 엄청난 권력형 부패가 있었던 것처럼 부풀려왔던 정치공세”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모적인 더 이상의 논쟁은 지양하고 정책국감, 국민 민생을 챙기는 국감이 되길 국민은 기대하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미애#고소#당직시병#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