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백악관 "트럼프 코로나 검사 음성"발표 후 트럼프 유세 재개

미국 선거가 세계를 움직인다. 허기야 미국은 전세계 군대가 다 합친 것보다도 더 강한 나라라고 하니까!!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09:5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백악관 "트럼프 코로나 검사 음성"…플로리다서 유세 재개

주치의 "항원 검사키트 사용, 감염성 없어"…감염 알려진지 열흘

트럼프, 마스크 착용 안 해…13∼14일도 경합州  유세 총력전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숀 콘리 주치의는 12일(현지시간) 오후 메모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애벗사의 항원 검사키트를 사용해 며칠 연속으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언제부터 음성이 나왔는지에 대한 자세한 시간 기록은 밝히지 않았다.

 

▲ 마스크 안 쓰고 대통령 전용기 탑승하는 트럼프 [로이터=연합뉴스]     © 운영자

 

콘리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타인에 대한 감염성이 없다면서 이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과 데이터에 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악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음성 판정을 공개한 것은 지난 2일 트럼프 대통령 부부의 감염 사실이 알려진 지 꼭 열흘 만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감염 사실 공개 이후 월터 리드 군 병원에 이송됐던 트럼프 대통령은 사흘만인 5일 퇴원했으며, 의료진은 퇴원 이튿날인 6일 트럼프 대통령이 증상이 없으며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말인 지난 10일 백악관에서 수백명의 청중 앞에서 연설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감염 이후 처음으로 이날 플로리다주에서 공식 외부 유세에 나섰다. DPA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리다로 향하는 동안 백악관이 의료진 메모를 공개했다"고 전했다.

 

공식 완치 선언 이전의 외부 유세라는 점에서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기로 플로리다로 이동하는 중에 백악관이 의료진 메모를 공개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로 향하는 전용기에 탑승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취재진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우거나 손을 흔드는 모습도 포착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지로 향하면서 트위터에 "지금 플로리다 유세를 떠난다. 인파가 많다"는 글을 올렸다. 유세는 야외인 올랜도의 샌퍼드 국제공항에서 열린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와의 격차가 점점 커지며 뒤처지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잇따르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세를 시작으로 13일 펜실베이니아주 존스타운, 14일 아이오와주 디모인에서 각각 대중 유세를 이어간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럼프#코로나음성#백악관의료진#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