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성폭행 위기 엄마 구하려다 살해된 인도네시아 9세 소년

목숨 던져 엄마를 위해 떠난 아이야!! 아무쪼록 저 세상에선, 엄마 다시 만나 영원히 편안하게 살기를!!!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22:3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성폭행 위기 엄마 구하려다 살해된 인도네시아 9세 소년

조기 출소 살인범, 소년 시신 업고 달아났다 총 맞고 체포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인도네시아에서 9세 소년이 성폭행당하는 엄마를 구하려다 범인의 손에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공분을 샀다.

 

13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수마트라섬 동부아체군에서 10일 밤 삼술(35)이라는 남성이 가정집에 침입해 잠들어 있던 여성(28)을 성폭행했다. 피해 여성은 정글 칼(마체테)을 든 삼술에게 저항하다 손을 베였다.

 

▲ 엄마 성폭행 막으려는 9세 소년 살해 후 체포된 범인[수라·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시 피해 여성의 남편은 강에 물고기를 잡으러 집을 비웠고, 집이 팜농장 가운데 있어 도와줄 이웃이 없었다. 그때 아홉 살 난 아들이 다른 방에서 잠자다 엄마가 싸우는 소리를 듣고 달려왔다.

 

삼술은 소년이 달려들자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뒤 시신까지 둘러업고 달아났다. 경찰은 다음날 오전 축구장에 숨어있던 삼술을 포위했고, 그가 흉기를 휘두르며 저항하자 다리에 세 차례 총을 발사해 체포했다.

 

삼술은 체포된 뒤에도 소년의 시신을 어디에 숨겼는지 입을 다물었다. 경찰은 삼술을 계속 압박해 위치를 알아낸 뒤 인근 강에 버려진 소년의 시신을 수습했다.

 

지역 경찰 수사대장은 "어머니를 지키려던 용감한 소년의 시신은 온몸이 베인 상처투성이라 가슴이 아팠다"며 "팔과 손가락, 어깨, 목, 턱, 가슴에 셀 수 없는 상처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 성폭행당하는 엄마 구하려다 9세 소년이 살해된 집[수라·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삼술은 조사 결과 다른 살인 사건을 저질러 징역 18년을 선고받고 15년째 복역하던 중 교도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을 우려한 정부에 의해 최근 조기 출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도네시아 법무인권부는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전국 교도소에서 형량의 3분의 2를 복역한 수용자 5만명을 순차 가석방하고 있다. 올 초 인도네시아 전국의 수용자는 27만여명으로, 공식 수용인원의 두 배가 넘는다.

 

가뜩이나 코로나19 사태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가석방자들까지 쏟아져 나오다 보니 이들이 노상강도, 편의점 강도부터 주택 강·절도 사건 등을 저질렀다는 소식이 계속해서 보도되고 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도네시아#성폭행위기#아들살해#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