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이벤트(공연 전시)

제주도립 서귀포관악단, 제68회 정기연주회 개최

김석주 | 기사입력 2020/10/15 [12:2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서귀포예술의전당

[yeowonnews.com=김석주] 제주도립 서귀포관악단의 제68회 정기연주회가 오는 10월 15일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비대면 온라인 콘서트로 개최된다.

지구를 테마로 해 강렬한 푸른빛의 포스터를 선보이는 이번 정기연주회는 지난 6월 진행된 “덕분에 챌린지 콘서트”에 이어, “제자리로 챌린지 콘서트”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제자리로 챌린지 콘서트”는 음악기호의 제자리표()를 사용해 코로나19로 힘든 삶을 이어가고 있는 도민들에게 힐링의 시간을 갖게 하고, 점차 복구 되어가고 있는 자연환경과 인간이 공존해 평화로운 일상생활로 돌아가자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동호 상임지휘자가 지휘를 맡고, 소프라노 김방술(현 울산대학교 예술대학 음악학부 교수)과 제주도립 서귀포관악단 트럼펫 수석 김도희가 함께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가장 먼저 아르투로 마르케스가 남미풍의 춤곡을 듣고 영감을 얻어 작곡한“단존 2번”이 연주된다.

이어서, 국내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정상급 소프라노 김방술과 함께 김성태의 “동심초”, 샤를 프랑수아 구노의 오페라 파우스트 3막 수록곡 “보석의 노래”을 연주한다.

또한 현대 관악의 거장 작곡가 알프레드 리드의 “트럼펫과 관악합주를 위한 협주곡”을 트럼펫터 김도희와 함께 호흡을 맞춰 선보인다. 마지막 곡으로는 네덜란드 작곡가 요한 데 메이가 대자연의 신비로움을 생각하며 작곡한 교향곡 3번 “살아있는 지구”가 제주도립 서귀포합창단의 특별출연으로 진행된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되는 이번 정기연주회는 15일 서귀포예술의전당에서 녹화를 진행하며, 이후 10월 23일 제주도립 서귀포예술단, 서귀포시청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공연 실황을 전면 공개한다.
김석주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