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패밀리

美 30대 난임부부. 넷을 입양하고 다섯을 낳았다. 기적이다.

인생을 착하게 살면, 하늘이 축복을 준다. 키우기는 힘들겠지만, 키우는 보람 또한 부모의 자부심 아닌가?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0:0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4명을 입양하니 5명을 낳게 됐어요"…미 30대 난임부부 화제

4남매 입양 후 인공수정으로 임신..두번째 임신, 네쌍둥이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미국에서 결혼한 지 4년밖에 안 된 부부가 아이를 무려 9명이나 두고 있는 사연이 화제다. 아이를 갖고 싶지만 난임으로 뜻을 이루지 못하던 미국의 30대 부부가 4명의 아이를 입양한 후 이들의 선행에 하늘도 감동했는지 잇따라 자녀 5명을 낳게 된 것이다.

 

16일 ABC 방송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에 사는 맥신 영(30)과 그의 남편 제이컵 영(32) 부부는 2016년 결혼한 뒤 임신이 되지 않자 고민 끝에 아이를 입양하기로 마음먹었다.

 

▲ 맥신 영 부부와 자녀들[맥신 영 인스타그램 캡처]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이를 너무 원했던 영 부부는 2017년 2개월간 입양 관련 교육을 이수한 뒤 위탁보호소에 한꺼번에 한명이 아닌 두명을 입양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후 1개월쯤 지났을 때 두명보다 많은 삼남매인데 입양할 수 있겠냐는 연락이 왔다. 아내 영은 당초 원했던 숫자보다 더 많은 아기를 입양할 수 있다는 기쁨에 남편과 상의도 하지 않고 무조건 좋다고 답했다.

 

▲ 맥신 영 부부의 입양 남매 4명과 새로 낳은 아들(사진 위)맥신 영 부부의 네쌍둥이(사진 아래)[맥신 영 인스타그램 캡처]     © 운영자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위탁보호소에서 먼저 입양한 3남매의 여동생 엘리엇도 입양할 의향을 묻는 전화가 왔다. 맥신 영은 지체 없이 좋다고 말해 처음 4남매를 입양해 키우게 됐다. 이들은 입양 당시 모두 4살 이하였다.

 

맥신 영은 "처음에는 두 명 정도 입양하고 싶었지만, 4살 이하의 남매 3명을 입양할 의향이 있냐는 제안에 망설임 없이 좋다고 얘기했다"며 "엘리엇을 입양할 때도 남매들을 서로 떨어뜨려 놓고 싶지 않아서 좋다고 얘기했다"고 회상했다.

 

4남매를 키우는 동안 이들 부부는 큰 기대 없이 실시한 인공 수정을 통해 아들 헨리를 가졌다.

맥신 영은 "아이를 갖기 위한 2년간의 노력 끝에 2018년 10월 헨리를 낳았을 때 전율을 느꼈다"고 전했다.

 

7명의 대가족이 된 뒤 영 부부에게 가장 큰 '선물'은 아직 더 남아있었다. 자연 임신은 불가능하다고 여기던 이들 부부에게 네쌍둥이가 생긴 것이다.

 

▲ 맥신 영 부부의 네쌍둥이[맥신 영 인스타그램 캡처]     © 운영자


병원에서는 네쌍둥이를 낳는 것이 위험하다고 경고도 했지만, 지난 7월 맥신 영이 네쌍둥이를 무사히 출산하면서 영 부부의 자녀는 모두 9명이 됐다. 맥신 영은 "4남매를 입양한 일은 나의 인생에서 가장 잘한 일이었고, 네쌍둥이를 가진 것을 알게 됐을 때도 정말 흥분됐다"고 기억했다.

 

그는 "먼저 입양한 큰 아이들이 동생들을 잘 돌봐주고 있다"며 "모두가 피를 나눈 사이는 아니지만, 우리 가정에는 서로를 보살펴주며 항상 사랑이 넘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이들이 크면 쌍둥이를 빼고는 모두 나이가 달라 초등학교 1학년부터 중고등학교까지 매 학년 한명씩 나란히 학교에 다니게 될 것"이라며 기대를 나타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축복#입양#출산#인공수정#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